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어버이날을 맞아 문재인 대통령이 "지금은 백신 접종이 최고의 효도"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8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어르신들부터 먼저 접종을 받으시게 하고 가족들도 순서가 오는 대로 접종을 받는다면, 우리는 더 빨리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정부도 모든 어르신께 효도하는 정부가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했다.

그는 "코로나 때문에 가족들이 만나기도 쉽지 않다"며 "요양 시설에 계신 부모님을 면회하기조차 어렵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코로나 때문에 힘들어도 우리가 어려움을 이겨낼 수 있는 것은 우리에게 어버이의 사랑이 흐르고 있기 때문"이라며 "이제는 우리의 사랑으로 어버이에게 보답할 차례"라고 전했다.

끝으로 문 대통령은 "이 세상 모든 어머님, 아버님 감사합니다. 늘 건강하고 평안하십시오"라고 덧붙였다.

신현보 한경닷컴 기자 greaterfo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