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5·18묘역 큰절…김기현, 12세 희생자 묘비서 눈시울
여야, 동시에 호남行…與 "변화하겠다" 野 "깊은 사죄"(종합)

여야 지도부가 7일 동시에 민주당의 전통적 지지 기반인 광주를 찾았다.

민주당은 당의 발전적 변화를 다짐하며 4·7 재보선 참패 이후 실망한 호남 여론 달래기에 주력했고, 국민의힘 지도부는 5·18 묘역에서 사죄의 뜻을 표하며 지역적 외연 확대를 시도했다.

민주당 송영길 지도부와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 지도부는 이날 오전 광주 5·18 국립묘지를 차례로 방문했다.

민주당 지도부는 오전 9시께, 국민의힘 지도부는 10시께 방문해 마주치진 않았다.

송영길 대표는 추모탑 앞에서 큰절을 했고 방명록에는 "因循姑息 苟且彌縫(인순고식 구차미봉). 인습을 고치고 편안함을 버리고 당당하게 유능한 개혁 민주당을 만들어 가겠다"고 남겼다.

전남 고흥에서 태어나 광주 대동고를 졸업한 송 대표는 고교 동창인 전영진 열사의 묘도 참배했다.

이어 광주시당 당사에서 현장 최고위를 열었다.

지도부 선출 후 현장 최고위는 호남이 처음이다.

송 대표는 "광주·전남이 미래 에너지, AI(인공지능) 산업 선도지역으로 발전하도록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

송 대표는 페이스북에서 "하던 대로 해서는 안 된다.

변해야 한다.

그래야 발전할 수 있다.

5월 광주 정신으로 민주당을 다시 세우고 발전시키겠다"고 밝혔다.

여야, 동시에 호남行…與 "변화하겠다" 野 "깊은 사죄"(종합)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방명록에 "오월 민주 영령님께 깊은 추모와 존경의 마음을 올립니다"라고 적었다.

김 권한대행은 '시민군 대변인' 윤상원 열사, 12살의 나이로 집앞에서 계엄군의 총탄에 맞아 숨진 초등학생 전재수군의 묘역도 참배했다.

특히 전재수군의 묘비를 어루만지면서 나이를 묻고서는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김 대표 대행은 참배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희생당하고 아픔을 당하고 계신 유족들과 돌아가신, 부상하신 모든 분께 깊은 사죄의 말씀을 올린다"고 밝혔다.

5·18과 관련해 국민의힘 계열 정당 대표급의 사과는 지난해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무릎 사과' 이후 두 번째다.

김 대표 대행은 광주 방문 배경에 대해 "우리가 조금 더 많은 관심을 쏟고 노력을 배가해야 할 분야"라며 "지역, 계층에 대한 우리의 관심도를 키우기 위한 첫 행보가 광주"라고 말했다.

국민의힘 원내 지도부도 이날 광주글로벌모터스 현장 시찰과 전남도당 개소식을 이어가며 호남 행보를 계속했다.

김 권한대행은 "우리 당에서 호남 지역에 대한 관심이 소홀했다는 것을 현장에서 확인했다.

관심과 사랑을 더 쏟아야겠다"고 다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