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호중 "입법청문회서 합리적인 손실보상책 마련"(종합)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는 7일 소상공인·자영업자를 위한 코로나19 손실보상과 관련해 "입법청문회를 통해 현장의 목소리가 적극적으로 반영된 구체적이고 합리적인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광주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에서 "현장의 피해자들과 전문가 의견, 해외 사례 등을 모두 검토하는 청문 자리를 마련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원내대표는 "손실보상을 위한 지원이 필요하다는 점에는 모두 인식을 같이하지만 지원의 방법과 대상을 어떻게 할 것이냐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는 진행되지 않는 것이 문제"라고 덧붙였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에는 국회에서 소관 상임위인 산자위 소속 의원들과 기재부·중소벤처기업부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비공개 간담회를 열어 소급적용 여부 등 손실보상 방향을 논의했다.

신현영 원내대변인은 회의 후 "소급적용할 대상과 범위를 세부적으로 정하기 어려운 점과 기존의 세 차례 재난지원금과의 충돌을 입법청문회에서 조금 더 심도있게 검토했으면 좋겠다는 데에 참석자들이 공감했다"고 전했다.

신 원내대변인은 "피해 업종에 대한 세제 혜택이 상충할 수 있는 부분도 있고, 소상공인에 들어가지 않는 예술인, 여행업종 등의 형평성도 고려돼야 하기에 국민들께 소상히 말씀드리는 과정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민주당은 오는 10일 오후 대면 의원총회를 열 예정이다.

이날 손실보상 외에도 인사청문 정국 해법, 당 쇄신방안 등을 두고 의견이 교환될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