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일 취임 4주년 특별연설
문재인 대통령, 남은 1년 국정 운영계획 밝힌다

문재인 대통령(얼굴)이 오는 10일 취임 4주년을 맞아 청와대에서 특별연설을 한다. 코로나19 대응과 코로나 이후 경제 청사진, 남북관계 개선 등과 관련해 중점적으로 언급할 것으로 알려졌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7일 “문 대통령이 특별연설에서 지난 4년을 돌아보고 남은 1년의 국정 운영 계획을 밝힐 예정”이라고 말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여전히 우리 정부가 도전할 것이 많다”며 “대통령이 남은 1년 동안 우리 정부가 해야 할 일 위주로 말씀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특별연설은 청와대 기자실이 있는 춘추관에서 이날 오전 11시부터 약 20분 동안 진행될 예정이다. 이후 약 40분 동안 문 대통령과 출입기자들 간 질의응답이 이어진다. 문 대통령이 사전 협의 없이 현장에서 질문할 기자를 선정하는 방식이다. 기자들은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추첨을 통해 뽑힌 20여 명으로 참석이 제한된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 확산과 관련해 백신 확보 등 향후 대응 방안을 중점적으로 이야기할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미국과의 ‘백신 스와프’에 대해 진전된 내용이 언급될 가능성도 있다. 문 대통령은 또 한국판 뉴딜, 선도형 경제 등 ‘포스트 코로나’에 대비한 경제 구상도 밝힐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해 취임 3주년 특별연설에서는 “한국을 첨단산업의 세계 공장으로 만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남북관계와 미·북 관계 개선, 한·미 정상회담 등 외교·안보·대북 분야에서도 주요 발언이 나올 전망이다. 정치권 일각에서는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이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면과 관련해서도 문 대통령의 입장 변화가 언급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한편 문 대통령은 7일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요청안을 재가한 뒤 국회에 제출했다.

임도원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