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親文 vs 親李' 내분 조짐

김두관·전재수 "검토해야"
李측 "黨 분열 자해행위"
20대 대통령 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을 대표할 후보를 뽑는 경선 일정을 연기하자는 주장이 논쟁의 대상으로 떠올랐다. 지금까지 경선 연기론이 일부 정치공학자나 관계자들의 ‘시나리오’ 수준에 머무른 것과 달리 현직 국회의원들이 이름을 내걸고 자신의 입장을 밝히고 있다. 민주당 내 선두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 측에서 강력 반발하면서 경선 연기 논쟁이 당내 ‘친이계(친이재명) 대 반이계(반이재명)’ 갈등으로 확산하고 있다.

전재수 민주당 의원은 지난 6일 페이스북에서 “대선 180일 전에 대선 후보를 만들어놓고 국민의힘이 진행하는 후보 경선을 멀뚱멀뚱 쳐다만 봐야 할 것”이라며 “경선 연기를 진지하게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주당 의원 중 자신의 이름을 걸고 전당대회 연기를 주장한 것은 그가 처음이다. 앞서 대권 잠룡으로 여겨지는 김두관 의원이 정세균 전 국무총리를 만나 경선 연기를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친이계에서 즉각적으로 반대 목소리가 튀어나왔다. 민형배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경선 연기론은 당을 분열로 몰아넣고 시민의 신뢰를 떨어뜨리는 자해 행위”라며 “지도부는 이 사안을 서둘러 정리해달라”고 요청했다. 역시나 친이계로 분류되는 백혜련 최고위원도 이날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당헌 당규에서 정해진 룰을 후보 간 이해관계에 따라 변경하면 불필요한 논란이나 분란을 일으킬 수 있다”고 불만을 나타냈다.

친이계와 여타 후보 지지자 간의 경선 연기 논쟁 뒤에는 좀처럼 올라오지 않는 군소 후보들의 지지율 문제가 있다. 이들 후보는 이 지사를 견제하고 자신의 인지도를 쌓아 올릴 시간을 확보하기 위해 경선 연기를 지지하고 있다.

경선 연기 결정권은 실질적으로 당대표에게 있다. 민주당 관계자는 “20대 대선 후보 경선 일정에 대해 당헌은 ‘상당한 사유가 있을 때’ 당대표가 주관하는 당무위원회 의결로 변경할 수 있다고 서술하고 있다”며 “상당한 사유에 대한 해석의 문제가 있겠지만 원칙적으로 따로 당헌을 변경하거나 전당대회를 열 필요는 없다”고 설명했다.

주도권을 가진 송영길 대표는 후보 간 합의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송 대표는 지난달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모든 후보가 동의한다면 경선 연기를 검토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에 당 일각에서는 송 대표와 이 지사가 대면해 경선 일정을 두고 ‘담판’을 지을 것이라는 예상이 나온다.

전범진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