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욱 국방부 장관이 7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 청사에서 '격리장병 생활 여건 보장'을 위한 제11차 전군 주요지휘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국방부 제공

서욱 국방부 장관이 7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 청사에서 '격리장병 생활 여건 보장'을 위한 제11차 전군 주요지휘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국방부 제공

군이 ‘부실 급식’ 등 거듭된 코로나19 격리 병사들의 부당 처우 폭로에 대대적인 해결 방안을 쏟아냈다. 기본 급식비를 인상하고 병사들이 선호하는 육류 메뉴를 10% 가량 증량하겠다는 방안 등이 핵심이다.

국방부는 7일 서울 장관 주재로 제11차 전군 주요지휘관 회의를 열고 이같은 대책을 내놓았다. 김성준 인사복지실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정량 및 균형 배식’의 기본 원칙을 철저히 준수하면서 간부 중심의 배식 관리 체계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예방차 휴가 복귀 등으로 인해 부대 내에 격리된 병사들에게도 일반 병사들과 똑같은 수준의 배식을 보장하겠다고도 밝혔다.

육류 등 선호 메뉴를 10% 증량하겠다는 방안도 내놓았다. 각 부대가 필요한 식재료를 자유롭게 구매할 수 있는 자율운영부식비의 운영범위도 넓히겠다고 밝혔다. 앞선 전군 지휘관 주요회의에서 잇단 폭로에 대한 해결방안으로 ‘반찬 10~20g 증량 배식’을 내놓아 여론의 질타를 받은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이 밖에도 병사들의 기본 급식비를 내년 1만500원 수준으로 인상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국방부 관계자는 “올해 8790원으로 산정돼 있는 하루 급식비를 비율로 따지면 19.5% 정도 인상하는 것”이라며 “고등학생 급식비 수준의 단가만 돼도 급식의 질은 더 좋게 운영할 수 있다”고 말했다. 병사 1인당 한 끼 급식비(2930원)가 고등학생 한 끼 급식비(3625원)보다 턱없이 낮다는 비판을 고려한 조치로 풀이된다.

아침과 점심을 통합한 ‘브런치’도 기존의 월 1회에서 주 1회로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한다. 토스트·시리얼·커피·과일 등과 함께 밥과 간편식 등을 동시에 제공하는 ‘간편 뷔페식’ 조식도 시범 도입한다는 계획이다. 이 밖에도 배식량이 부족하면 참치캔, 짜장·카레 소스와 같은 비상 부식과 컵라면으로 공백을 메우겠다는 방안도 내놓았다.

부실 처우 폭로 창구가 된 휴대전화 사용도 적극 장려하겠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신고자의 익명성이 보장되는 휴대전화 신고 앱을 마련해 병영 제도 개선이나 공익제보를 받겠다는 방안을 내놓았다. 하지만 이번 사태에서도 일부 부대가 ‘폭로 병사’ 색출에 나섰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병사들이 외부 소통 창구 대신 군이 직접 운영하는 신고 앱을 사용하지 않을 것이란 반론도 만만치 않다.

육·해·공을 망라한 잇단 부실 처우 폭로가 나온 가운데 서 장관은 이날 다시 한번 고개를 숙였다. 서 장관은 “국방부 장관으로서 다시 한번 책임을 통감하고 전군의 지휘관들과 함께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지난달 28일 국회에서 “최근 일부 부대에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조치과정 중에 발생한 격리 장병 급식 부실, 열악한 시설제공, 입영장정 기본권 보장 미흡 등, 국민 여러분께 큰 심려를 끼쳐드렸다”고 사과한지 열흘 만이다.

송영찬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