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저기 의견 듣고 대통령께 전달하겠다"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스1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스1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사진)는 7일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론과 관련해 "전직 두 대통령 두 분께서 영어(囹圉)의 몸으로 계신 것 자체는 안타까운 일"이라며 입장을 밝혔다.

김 후보자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전직 두 대통령 사면에 대한 의견을 묻는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김 후보는 또 "사면은 헌법이 예외적으로 인정한 대통령께 주어진 유일한 권한"이라며 "사면 자체에 대해서 누구를 해달라, 말라 할 수는 없다"고 전했다.

이어 "(총리가 되고) 다양하게 여기저기에서 만나 뵙게 되면 (의견을) 제 나름대로 잘 정리해 (대통령께 전달하겠다)"며 "대통령께서 가감 없는 이야기를 듣고 판단하시지 않겠느냐. 제가 그런 역할을 해야 하지 않겠는가"라고 덧붙였다.

자신의 차녀 일가의 라임 펀드 투자를 둘러싼 의혹에 대해서는 "(펀드 투자 등) 경제 활동의 주체가 제 사위인 셈인데 '김 후보자 딸의 가족' 이렇게 얘기하는 것 자체가 일종의 프레임"이라며 "도저히 제가 알 수 없는 영역에 그림을 그려놓고, '이런데도 (사실이) 아니냐'고 하면 뭐라 하겠는가"라고 반박했다.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그러면서 "만약 그런 식으로 편법을 부리거나 권력을 행사했다면 제가 여기까지 어떻게 버텼겠는가"라며 "제 나름대로 삶에 대한 기준이 있어서 여기까지 버텨왔다"고 말했다.

대북 전단 살포 행위를 두고선 "우리 국민에게 위협이 되는 행동"이라며 "대북 전단 살포는 그동안 어렵사리 합의한 남북기본합의서, 판문점선언에 분명히 위배되는 것"이라고 했다.

대북 전단 금지법에 대해선 "이건 따라주는 게 맞다"며 "자신들의 주장만 되풀이해서는 안 될 것이고, 이에 대한 법 집행은 단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