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정책위의장에 비주류 박완주…전략기획 송갑석(종합)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신임 정책위의장에 3선 박완주(충남 천안을) 의원을 임명했다.

민주당은 이 같은 인선안을 7일 광주에서 열리는 최고위원회의에서 확정, 발표했다.

고용진 수석대변인은 "박 의원은 최고위원과 수석대변인, 농해수위 간사 등을 지내 정책에 대한 이해도가 높고 정무적 판단도 탁월하다는 평가를 받는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송 대표와 마찬가지로 운동권 86(80년대 학번·60년대생) 그룹이자, 당내 진보·개혁 성향 의원 모임 더좋은미래(더미래) 출신이다.

지난 원내대표 선거에서 윤호중 원내대표와 맞붙기도 했다.

현 지도부 인사 중에선 2016년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국면 당시 원내수석을 하며 윤호중 원내대표(당시 정책위의장), 윤관석 사무총장(당시 수석대변인)과 호흡을 맞춘 이력이 있다.

박완주 의원은 김근태계로, 이번 인선 역시 비주류를 핵심 당직에 배치하는 '탕평인사'의 연속으로 보인다.

박 의원은 "코로나 방역과 백신 문제를 최우선 과제로 삼고 서민경제를 바로 세우겠다"며 "부동산 문제에 대해 국민 민심을 경청하겠다.

부동산 특위 활동을 기반으로 국민들이 동의하는 합리적인 방향으로 부동산 정책을 보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당 전략기획위원장으로는 재선 송갑석 의원(광주 서갑)의원이 임명됐다.

송 의원은 1990년 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전대협) 의장을 지낸 86그룹 일원이다.

2017년 대선에서 문재인 후보 비서실 부실장을 지냈고, 이해찬 전 대표 체제에서 당 대변인을 맡았다.

앞서 송 대표는 사무총장에 윤관석(인천 남동을) 의원, 비서실장에 김영호(서대문을) 의원, 수석대변인에 고용진(노원갑) 의원, 대변인에 이용빈(광주 광산갑) 의원을 임명했다.

원내대표와 선출직 최고위원에 친문 인사들이 대거 포진해 있는 만큼 임명직엔 이처럼 비주류를 기용, 힘의 균형을 꾀하려는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