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후보자 인사청문회
"마지막 공직이라 생각"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사진)는 7일 대선 출마 의향을 묻는 야당의 질의에 "(국무총리직이) 마지막 공직이라고 생각한다"고 선을 그었다.

김 후보자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참석해 "문재인 대통령 임기 말기에 총리 후보자로서 청문회를 치르고 있는데, 대선 출마는 염두에 두지 않는 건가"라는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의 물음에 이같이 답했다.

김 후보자는 "사실상 저도 물리적 나이가 있다"며 "정치권에 들어온 지가 30년이 조금 넘었다. 마지막으로 주어진 공직이라고 생각하고 그렇게 일할 각오가 돼 있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이 추구하는 것과 후보자의 철학이 다르기 때문에 대선 주자에서 멀어진 것 아닌가"라는 질문에는 "그런 것보다는 작년에 국회의원 선거, 당대표 선거를 거치면서 정치해왔던 내용을 봤을 때, 제가 지금 시대를 감당할 수 없겠단 생각에 스스로 입장을 정리한 것이라고 봐주면 된다"고 했다.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에 조 의원은 "이야기를 나눌수록 저와 생각이 다르지 않아서 참 안타깝다"며 "우리 당에 있었으면 더 좋았을 걸 하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조수민 의원은 이 같은 질문에 앞서 김 후보자의 과거 정치적 행보를 거론하며 치켜세우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2003년 김 후보자가 한나라당(현 국민의힘)을 탈당하고 지역주의 타파를 기치로 내걸었던 열린민주당에 합류한 일화를 언급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