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의 아니게 상처 드린 점 사과드린다"
국힘 "숱한 말실수 버릇 못 고친 모양"
 7일 나주 빛가람혁신도시를 방문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오른쪽)와 김영록 전남지사. /사진=연합뉴스

7일 나주 빛가람혁신도시를 방문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오른쪽)와 김영록 전남지사. /사진=연합뉴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논란이 된 '기러기 가족' 관련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송 대표는 7일 오후 전남 나무 한전공대 부지를 방문한 자리에서 자녀를 외국에 유학 보낸 '기러기 가족'을 언급했다.

나주 혁신 신도시 내 국제학교 설립의 필요성을 강조하기 위해 재선 의원 시절 당시 노무현 대통령께 제주 국제도시 외국어학교 유치 제안 내용을 설명하는 과정에서다.

송 대표는 "우리나라 사람들이 영어 하나 배우려고 필리핀, 호주, 미국으로 다 애들을 유학 보내고, 자기 마누라도 보내서 부부, 가족이 떨어져 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혼자 사는 남편이 술 먹다가 혼자 돌아가신 분도 있고, 또 여자는 가서 바람이 나서 가정이 깨진 곳도 있다. 기러기 가족이 사회문제가 되고 있으니 미국 가서 영어 배우지 말고 미국 같은 환경을 여기 한국에 만들자고 제안했다"고 덧붙였다.

송 대표의 이 같은 발언에 국민의힘은 '기러기 가족 비하'라고 즉각 반응했다.

황규환 상근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숱한 말실수로 국민을 분노케 했던 송 대표가 집권 여당의 당 대표가 되어서도 버릇을 못 고친 모양"이라고 꼬집었다.

황 상근부대변인은 "외국어 학교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왜 굳이 '기러기 가족'을 폄훼하는 표현을 해야 하느냐"면서 "가족과 떨어져 살아야 하는 이들의 아픔을 보듬지는 못할망정, '술 먹는 남자' '바람 피우는 여자' 운운하며 비하 발언을 쏟아낸 송 대표 인식이 개탄스럽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사과는 당연한 것이지만 쉽사리 고쳐지지도 않고, 또 앞으로도 계속될 집권 여당 대표의 부적절한 언행을 들어야 할 국민들이 걱정이다"고 덧붙였다.

송 대표는 자신의 발언이 논란이 되자 "본의 아니게 상처를 드리게 된 점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고용진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출입기자단 문자메시지에서 송 대표가 자신의 발언에 대해 "국제학교 유치를 강조하는 과정에서 기러기 가족에 대한 부적절한 발언으로 본의 아니게 상처를 드리게 된 점 사과드린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