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대구, 대전 등 7개 시도에는 황사 위기경보 '관심' 단계
수도권 등 10개 시도에 황사 위기경보 '주의' 발령(종합2보)

환경부는 7일 오후 6시 기준으로 기존 수도권 포함 5개 지역에 더해 광주 등 5개 지역을 추가해 총 10개 시도에 황사 위기경보 '주의' 단계를 발령했다고 밝혔다.

황사 위기경보 '주의' 단계가 발령된 10개 시도는 서울, 인천, 경기, 충남, 전북, 강원, 세종, 충북, 광주, 전남이다.

아울러 기존 대전에 더해 부산, 대구, 울산, 경북, 경남, 제주 등 6개 지역에는 황사 위기경보 '관심' 단계를 추가 발령했다.

황사 위기경보 '주의' 단계는 황사로 인한 미세먼지 경보가 발령되고, 대규모 재난이 발생할 가능성이 나타날 때 발령된다.

'관심' 단계는 우리나라에 영향을 끼칠 가능성이 있는 황사가 발생하고 황사로 인한 미세먼지(PM10)가 '매우 나쁨'(일평균 PM10 150㎍/㎥ 초과) 수준일 때 발령된다.

위기경보 발령으로 환경부는 황사 대응 매뉴얼에 따라 황사상황반을 구성하고, 유관기관과 해당 지자체에 시설 점검 강화 및 취약계층·옥외근무자 건강보호 전파 등을 요청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이날부터 유입된 황사가 주말까지 국내에 영향을 미치고 9일부터 상황이 해소될 것으로 전망했다.

8일에도 전국적으로 미세먼지 농도는 '매우 나쁨' 상태를 보일 것으로 예보됐다.

환경부는 황사 유입에 따른 피해를 줄일 수 있도록 '황사 발생 대비 국민행동 요령'을 실천해달라고 당부했다.

가정에서는 황사가 실내로 들어오지 않도록 창문 등을 사전에 점검하고, 노약자 등 취약계층은 실외활동을 자제하라고 권고했다.

김승희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8일도 전국 대부분의 지역이 황사의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돼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며 "국민께서는 외출을 최대한 자제하고 위생관리를 철저히 하는 등 국민 행동 요령을 준수해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