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관계자들, '靑에 부정 기류 전달' 관측엔 "결론 아직"
宋 "다양한 의견 더 청취하라" 지시…靑 건의 가능성도 제기
송영길, '장관 후보 3인' 의견수렴 시작…청문 정국 기로에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야당의 '부적격' 판정을 받은 장관 후보자 3인의 거취 문제를 놓고 당내 의견 수렴에 착수했다.

민주당은 일단 대외적으로 '도덕성에 결정적 흠결이 없다'는 입장이지만, 내부적으로는 민심의 눈높이에 맞는 대응을 놓고 고심이 깊어지는 기류다.

송 대표는 6일 저녁 측근 그룹에 "당 국회의원들의 다양한 의견을 더 청취하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도부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대표가 아직 입장 정리가 안 돼 있다.

원내대표와 상임위원장, 간사단의 이야기를 들어봐야 하는데 아직 진지하게 논의된 바 없다"며 이같이 전했다.

송 대표를 비롯한 최고위 지도부는 이날 봉하마을 및 울산 방문 중에 인사청문회 진행 과정에 대한 보고를 받고 의견을 교환했다고 한다.

앞서 일부 언론은 송 대표가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박준영 해양수산부·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를 전원 임명하는 데 대해 회의적인 태도를 보였고, 이런 분위기가 청와대에 전달됐다는 관측을 보도하기도 했다.

송영길, '장관 후보 3인' 의견수렴 시작…청문 정국 기로에

하지만 복수의 여권 관계자들은 "아직 그럴 단계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한 핵심 당직자는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청문회가 진행 중인데, 시기적으로도 맞지 않는 관측"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당내서는 인사청문보고서 단독 채택에는 주저하는 기색이 역력하다.

이와 관련, 한 최고위원은 "부담스럽다는 느낌은 있긴 있다"면서 "야당이 문제라고 제기하는 부분은 한번 살펴봐야 한다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세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 절차 마감 시한인 오늘 10일까지 말미가 있는 만큼, 여론 동향을 예의주시하며 판단을 내리겠다는 입장이다.

원내 핵심 관계자는 "오늘 세 상임위가 모두 열리지 못해서 상임위는 물론 원내 차원에서도 정리가 되지 않았다"며 "야당과 더 성의있게 얘기해보고, 당내 의견을 모아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4·7 재보선 참패로 냉랭한 민심이 확인된 상황에서 '쇄신'을 앞세운 송 대표가 또 다시 '야당 패싱'에 나서기는 쉽지 않을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청문보고서 채택을 강행했다가 정국이 경색되면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인준 표결이나 이달 말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 법사위원장 선출 등의 일정도 줄줄이 차질을 빚을 수 있다.

여당이 재보선 뒤에도 국회 운영에서 독주를 이어간다는 지적에 직면하게 될 거란 점도 송 대표로서 우려되는 요소다.

송영길, '장관 후보 3인' 의견수렴 시작…청문 정국 기로에

이 때문에 송 대표가 당내 의견 수렴을 거쳐 청와대에 일부 후보자에 대한 거취 정리를 선제적으로 요구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다만 자칫 야당에 임기 말 정국 주도권을 빼앗길 수도 있다는 현실론까지 종합적으로 고려할 것으로 보인다.

당 관계자는 "국민 눈높이를 보면서도 야당의 지나친 정치 공세는 허용하지 않아야 한다"며 "이제부터 본격적인 고민이 시작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