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5일 외교개발장관회의서 신남방정책 소개·한반도 평화프로세스 협조 당부
정의용, G7에 공평한 코로나 백신 접근 위한 국제공조 촉구(종합2보)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지난 4∼5일 영국 런던에서 개최된 주요 7개국(G7) 외교개발장관회의에서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경험을 공유했다고 외교부는 6일 밝혔다.

정 장관은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공평한 접근 보장을 위한 국제사회의 공조가 절실함을 강조하고 G7 주요국들의 지도력을 촉구했다.

오는 6월 G7 정상회의를 앞두고 열린 이번 회의에서 참가국들은 인도·태평양 지역 정책의 공유와 협력, 열린사회 가치 공유와 협력, 코로나19 백신의 공평한 보급을 위한 국제협력,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재원 확충과 개발도상국 지원, 여아 교육 지원 확대 등을 논의했다.

정 장관은 한국의 인태 지역 정책인 신남방정책 플러스의 비전과 성과를 설명하고, 이 정책과 다른 참석국 정책 간 연계가 효과적임을 강조했다.

또 인태 지역 내 해양 환경 보호를 위한 공조 필요성을 강조했는데 이는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을 겨냥한 발언으로 해석된다.

정 장관은 인태 지역 평화와 번영에 핵심적인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대한 G7의 지지와 협조를 당부했다.

열린사회를 지탱하는 경제적 가치를 강화하고 유지하기 위해 정부가 시행하는 한국판 뉴딜 정책과 관련 국제협력도 설명했다.

정 장관은 회의에 참석한 12개국 중 미국, 일본, 독일, 유럽연합(EU), 캐나다, 브루나이의 외교장관과 양자로 만났으며, 주최국인 영국과는 6일 한·영 전략대화를 한다.

정 장관은 5일 조셉 보렐 EU 외교안보정책 고위대표와 회담에서 이달 말 서울에서 열리는 P4G(녹색성장과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 정상회의 개최 등 기후변화와 환경 문제 대응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같은 날 하이코 마스 독일 외교장관과 회담에서는 독일이 한반도 상황에 관심을 가지고 기여해온 것을 평가했으며, 마스 장관은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해 한국과 긴밀한 소통과 협의를 지속하기를 희망했다.

6일에는 마리스 페인 호주 외교장관을 만나 양국 간 외교·국방(2+2) 장관회의 개최 등 고위급 교류를 이어나가기로 했다.

또 백신 생산·유통, 방역 등 코로나19 대응 협력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민주주의와 시장경제 등 기본 가치를 공유하는 역내 대표적 유사입장국으로서 유엔 등 다자 무대 협력 관련 소통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정부는 이번 회의 논의를 바탕으로 G7 정상회의 의제에 대한 한국의 기여 방안을 발굴하고, 중견 선도국으로서 전 세계적인 현안 해결에 기여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