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웅, 윤석열 친소 언급 부적절…연대 않겠다"
이준석, 당대표 도전…"2030, 젠더갈등 때문에 보수에 호응"

이준석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최고위원이 차기 당 대표 경선에 출마한다.

30대로 최연소 도전자다.

이 전 최고위원은 6일 국민의힘 전·현직 의원 모임 마포포럼 강연에서 "당 대표에 진지한 관심을 갖고 도전하려 한다"고 밝혔다.

이 전 최고위원은 당 대표에 도전하는 배경으로 젠더 갈등을 꼽았다.

4·7 재·보궐 선거 승리 배경에 젠더 갈등이 있었고, 향후에도 성비 불균형 심화로 젠더 갈등이 더욱 심화할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그는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와도 연일 '페미니즘 논쟁'을 벌이고 있다.

그는 "보수 정당의 가치에 호응하지 않던 젊은 세대가 (이번 재·보궐 선거에서) 호응한 건 젠더갈등이 가장 큰 문제이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다른 당권 주자인 김웅 의원을 향해서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의 친소관계를 언급한 것은 부적절했다"며 연대하지 않겠다고 했다.

그는 당 대표가 된다면 대변인이나 전략을 짜는 주요 당직에 임명될 사람을 공개경쟁을 통해 선발하겠다고 했다.

국회의원이나 기초의원 등의 후보도 자격시험을 통해 공천하겠다고 공약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