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는 6일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방류 결정에 대해 "이웃 나라에 피해를 줄 뿐 아니라 전 지구를 오염시키는 엄청난 행위"라고 강력 비판했다.

김 후보자는 이날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이같이 언급한 뒤 "태평양 연안의 주변국과 공조를 통해 (일본 정부에) 계속 압박을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후보자는 "혹시 오염수가 방류될 때를 대비해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찰단에 한국 대표단이 들어가야 한다고 요청했고, 개런티(보장)한다는 답을 들은 것으로 알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대한민국 정부라면 국민의 생명과 어민의 생계 보호를 위해서라도 철저히 계속 검사하고 안전성을 보장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국제해양법재판소에 일본 정부를 제소하는 방안에 대해 "마지막 단계까지 갈 수 있느냐의 문제와 별도로 국제적인 주의 환기 노력을 계속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김부겸, 日 오염수 방류에 "엄청난 행위…계속 압박할 것"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