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경 "변이, 유행 확산에 영향…백신 효과 떨어지는 남아공 변이 차단 중점"
기타변이 검출률도 증가세…변이 감염 10명 중 4명은 '무증상'
"국내 변이감염 비중 점점 높아져…남아공 변이 유입억제 주력"

기존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보다 전파력이 더 강한 것으로 알려진 변이 바이러스의 발생 비중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방역당국은 백신 효과가 떨어지는 변이 확산 차단에 주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6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전 세계적으로 작년 하반기부터 변이 감염이 문제가 됐고, 이후 계속 점유율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우리나라도 작년 10∼11월부터 변이 바이러스 분석을 하고 있고, 올해 3∼4월 들어 변이 바이러스의 분리 비율(검출률)이 좀 더 높아지고 있다"고 밝혔다.

정 청장은 "이런 현상이 근래 들어 갑자기 가속화됐다고 보기는 어렵지만, 최근 울산·경남·경기도 일부 지역에서는 영국 변이로 인한 집단감염 사례가 보고되고 있고, 경북에서는 미국 캘리포니아 변이가 주로 나타나면서 확대되는 상황"이라며 "변이 바이러스가 유행 확산에 어느 정도 영향을 주고 있다고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변이 확산을 막기 위해 조기에 광범위하게 진단검사를 시행하고, 접촉자 관리를 통해 변이 확산을 차단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면서 "특히 영국 변이와 달리 백신과 항체치료제 효과가 떨어져 더 위험한 남아프리카공화국 변이의 유입과 확산 차단에 중점을 두고 있다"고 덧붙였다.

"국내 변이감염 비중 점점 높아져…남아공 변이 유입억제 주력"

실제로 해외유입 변이 바이러스의 검출률은 관련 분석이 시작된 지난해 12월 이후 상승 곡선을 그리고 있다.

질병관리청이 발간한 '주간 건강과질병'에 따르면 지난해 12월부터 3월까지 매월 주요 변이 3종(영국·남아공·브라질)의 검출률을 살펴보면3.0%→11.4%→11.4%→7.1%로 2월까지 가파르게 증가하다가 3월 감소했다.

다만 같은 기간 미국 캘리포니아 변이 등 기타변이 검출률은 2.6%→3.6%→5.8%→6.8%로 증가하는 등, 주요 변이 외에 기타 변이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권역별 영국 변이 감염자 통계를 보면, 경남권(누적 48명)을 제외하고는 수도권(42명)에서 가장 많은 변이 사례가 발견됐다.

같은 기간 캘리포니아 변이의 경우도 경북권(96명)에 이어 수도권(54명)에서 가장 많은 감염자가 확인됐다.

의심 증상이 나타나지 않은 변이 감염자의 비율도 낮지 않았다.

주요 변이 감염자 330명을 대상으로 증상 여부를 조사한 결과 138명(41.8%)이 무증상으로 집계됐다.

증상이 있다고 답한 192명(58.2%) 중에서도 발열 증상 없이 가벼운 호흡기 증상을 호소한 경우가 69명으로, 전체 유증상자의 약 36%를 차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