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민심 흐름 반영한 답변…민주당 포용력 보여줄 계기"
조국·문파와 선긋기…김부겸 "국민 눈높이 우선"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열성 지지층의 '역린'을 건드릴 만한 발언을 잇달아 내놔 눈길을 끈다.

지난달 국무총리 후보자로 발표된 직후 민생 현장의 목소리를 문 대통령에게 가감 없이 전달하겠다고 한 만큼 당심 못지않게 민심에 귀를 기울이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김 후보자는 청문회 첫날인 6일 민주당 내 강성 당원들의 '문자폭탄' 논란을 두고 "제가 지금까지 알고 있는 민주주의적인 방식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문자폭탄을 감수하고 대통령에게 쓴소리를 해야 한다'는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의 질의에 "국민의 삶과 눈높이가 우선이 돼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민주당의 의석수를 앞세워 임대차 3법 등을 기립 표결한다'는 조 의원의 지적에는 "국민 삶에 직접 영향을 미치는 법안은 숙성해서, 여야가 대화했다면 국민이 납득하는 데 도움을 줬을 것"이라고 공감하기도 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사면 필요성과 관련해서도 김 후보자는 "바깥 여론을 대통령에게 잘 전달하겠다"고 말해 민주당에 비해 다소 유연한 입장을 비쳤다.

민주당은 최근 이원욱 의원 등이 제기한 이 부회장의 사면 필요성에 개인 의견이라고 선을 그은 터다.

김 후보자는 문 대통령이 자신과 가족에 대한 인신 모독성 전단을 뿌린 30대 남성에 대해 모욕죄 처벌 의사를 밝혔던 데 대한 안타까움도 나타냈다.

김 후보자는 '일반 국민을 모욕죄로 고소한 것이 온당한가'라는 질의에 "대통령이 (해당 사안을) 조금 폭넓게 보도록 참모들이 보좌했으면 어땠을까"라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자녀의 입시 논란 등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의 의혹에도 비슷한 태도를 보였다.

김 후보자는 "조 전 장관이 기대에 못 미쳤다"면서 "국민, 특히 젊은 층에 여러 상처를 준 것은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다만 조 전 장관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에 대해서는 한 사람을 손보듯이 탈탈 털고, (피의 사실을) 생중계하듯 언론에 흘리는 관행도 문제 삼아야 하지 않겠느냐"고 강조했다.

김 후보자의 이 같은 답변은 여당도 긍정적으로 받아들이는 분위기다.

4·7 재보선 참패로 확인된 민심의 흐름을 적절하게 반영한 답변이라는 것이다.

민주당의 한 원내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국민 정서를 읽고, 민심의 눈높이와 잘 맞춰 답변하는 것 같다"며 "국민에게 민주당의 포용력을 보여주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