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도-고흥 사실상 확정…고흥-장흥 탈락, 정치권 반발
전남도 '국도 승격' 놓고 "환영 반, 아쉬움 반"(종합)

지방도의 국도 승격에 전남 완도-고흥 해양관광도로 사업이 사실상 포함됨에 따라 도로 개설 사업의 발판을 마련했다.

하지만 함께 국도승격을 추진했던 고흥-장흥 간 교량건설 사업은 여기에서 제외되면서 관련 사업을 추진했던 정치권 등이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6일 더불어민주당 윤재갑(해남·완도·진도) 의원과 전남도 등에 따르면 지역민 숙원인 완도-고흥 해양관광도로(42.4㎞) 건설을 위한 국도 승격이 가시화됐다.

윤재갑 의원은 이날 내놓은 보도자료에서 "기획재정부의 심사가 완료된 만큼 국도 승격의 9부 능선을 넘겼다"면서 "완도 군민의 숙원사업 해소를 위해 남은 행정 절차도 무사히 통과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도로 개설 구상 지역은 서남해안 광역 교통망(목포-부산) 중 유일한 단절구간으로 현재 완도 고금도에서 고흥 거금도까지 이동하려면 강진과 보성 등을 거쳐 130km를 돌아가야만 한다.

지방도(830호선)인 완도-고흥 해안관광도로가 국도로 승격되면 약 9천억원의 국비로 완도 고금도와 고흥 거금도를 잇는 5개의 교량과 도로를 신설하는 사업을 추진할 수 있다.

사업이 완료되면 이동 거리 88km가 단축돼 접근성 개선과 물류비용 절감이 기대된다.

지방도나 국지도가 국도로 승격되면, 해당 도로를 정부 예산으로 관리하고 기존 도로의 미개통 구간도 국비로 개설할 수 있다.

SOC 확충과 도로 관리 예산에 목마른 지자체들로서는 도로망 종합계획에 SOC 현안을 반영하면 재정부담을 덜 수 있고 사업추진도 원활해지므로 지자체마다 여기에 사활을 걸고 있다.

전남도 '국도 승격' 놓고 "환영 반, 아쉬움 반"(종합)

하지만 함께 국도승격을 추진했던 도내 다른 도로망 3개의 경우 여기에서 제외돼 사업 추진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고흥-완도와 함께 국도승격을 논의했던 도로망은 고흥-장흥 연도·연륙교(14㎞), 고흥-봉래(나로우주센터), 이순신대교 등이다.

고흥 우주센터 진입도로인 고흥-봉래 도로와 여수 이순신대교 도로 등은 국도 승격 제외에도 그나마 여건이 나은 편이지만, 고흥-장흥 연도연륙교 사업은 사실상 사업추진이 불가능하게 됐다.

완도-고흥 도로망과 고흥-장흥 도로망을 함께 국도로 승격시킨다는 전남도와 지역 정치권의 구상도 사실상 무산됐다.

고흥-장흥 도로망 국도승격을 강력히 추진했던 김승남 국회의원은 국도 승격 탈락에 강한 실망감을 나타냈다.

김 의원은 "지역민의 숙원 사업이 이런 식으로 외면받으면 안 된다"며 "기재부의 전략에 넘어가 사업을 포기한 전남도도 탈락의 책임이 있다"고 지적했다.

전남도는 국도 승격을 획득한 도로는 계획대로 사업이 이뤄질 수 있도록 후속 대응책을 마련할 방침이다.

전남도 관계자는 "기재부 심사는 끝났지만 아직 정식 고시된 것은 아니다"며 "정부 공식 방침이 통보되는 대로 대응하겠으며 탈락한 사업들도 앞으로도 꾸준히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