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포스코리튬솔루션, 7천600억원 규모 투자협약
배터리 원재료 '리튬' 전남 광양서 생산…수입 대체 효과

전량 해외 수입에 의존하는 배터리 원재료인 리튬 생산공장이 전남 광양 율촌산단에 들어선다.

전남도는 6일 이차전지 양극재 소재인 수산화리튬생산 기업 포스코리튬솔루션㈜과 1억달러 규모의 외자 유치가 포함된 7천600억원 규모의 투자협약을 맺었다.

포스코리튬솔루션은 포스코와 이차전지 핵심 소재 원료인 리튬광산을 보유한 해외 광산업체가 설립할 합작기업(JV)이다.

해외 광산업체의 지분투자(30%)가 확정되면 1억달러 규모의 외국인 투자유치 성과로 이어질 전망이다.

협약에 따라 포스코리튬솔루션은 광양 율촌산업단지에 2023년까지 7천600억원을 투자해 수산화리튬 생산공장을 건립한다.

260명의 직원을 신규로 고용하고, 공장이 준공되면 연간 4만3천t의 수산화리튬을 생산한다.

이는 전기차 100만대 생산이 가능한 규모다.

그동안 국내에서는 리튬과 코발트 자급률이 0% 수준일 정도로 배터리 원재료 대부분을 중국 수입에 의존했다.

포스코와 리튬 광산을 보유한 해외업체와의 이번 합작투자가 현실화하면 안정적 리튬원료 확보가 가능하게 된다.

리튬 매출액 5천800억원에서 광석 수입 비용 2천100억원을 제외한 연간 3천700억원 규모의 수입대체 효과도 기대된다.

포스코는 코발트·리튬·망간 등 유가금속 추출기술을 가진 중국 기업과 1천200억원 규모의 합작법인 설립도 눈앞에 두고 있다.

이를 통해 리튬·니켈·흑연 등 원료확보를 연계한 이차전지 소재 체인을 완성한다는 구상이다.

정창화 포스코 신성장부문장은 "리튬 원료 수급의 안정성을 확보하고, 포스코의 첨단기술을 통해 100% 수입에 의존하는 리튬의 국내 수요업체에 양질의 국산 제품을 공급하겠다"고 말했다.

김영록 지사는 "포스코리튬솔루션은 전남 미래 먹거리 주력산업으로 거듭나는 이차전지 소재 분야 경쟁력 확보를 위해 꼭 필요한 기업"이라며 "지역과 기업이 상생 발전하는 선순환 구조가 만들어지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도청 서재필실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김영록 지사와 김경호 광양부시장, 유현호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 투자유치본부장, 정창화 포스코 신성장부문장(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