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낮춘 송영길 "아빠 심정으로 청년 아픔 공감, 뒷받침할 것"
與 초선 만난 20대 "코로나 아니었으면 촛불 들었을 것"

더불어민주당 초선 의원들이 6일 20대의 성난 목소리를 직접 들었다.

초선 모임인 '더민초'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개최한 20대 청년 간담회에서 참석자들은 병역 문제와 조국·윤미향 사태, 김어준 씨 문제 등에 대한 생각을 쏟아냈다.

남성 참석자인 최수영 씨는 "군필자가 복무 시간에 대한 정당한 보상을 받았는지 의문"이라면서도 "군 가산점 제도가 젠더 갈등 이슈에 소모적으로 사용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민주당 일부 의원이 발의한 국방유공자 예우법에 대해 "군 가산점을 자기 이름을 알리는 목적으로 사용하는 것은 불신만 쌓이게 한다"며 "청년들이 공정을 원한다는 점을 민주당이 파악하지 못한다는 점에서 갈 길이 멀다"고 비판했다.

박인규 씨는 "조국 사태에 대해 국민에게 사과했나, 안 했나"라며 "송영길 대표도 아들에게 의견을 듣던데 인턴 비서라도 잡고 물어보시라. 허위 인턴, 표창장으로 대학에 간 사람이 있는지"라고 성토했다.

또 "일자리 만들겠다던 대통령은 어디 갔나"라며 "(취임 초 등장했던) 일자리 상황판은 행방이 묘연하다"라고 꼬집었다.

이어 방송인 김어준 씨에 대한 여권의 적극적 방어에 대해서도 "출연료, 편향성 문제에도 불구하고 김어준은 성역이냐"라고 반문했다.

이기웅 씨는 "촛불집회에 열심히 참석한 민주당 지지자"라고 자신을 소개한 뒤 "윤미향, 조국 사태 등을 보며 20대가 엄청나게 실망했다.

만약 코로나19가 아니었으면 민주당이 촛불집회 대상이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여성 참석자인 최진실 씨는 젠더 갈등 문제와 이에 대한 정치권의 대응과 관련해 "대통령부터 보좌진까지 자신의 성인지 감수성을 점검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송영길 대표는 원격회의 시스템인 '줌'으로 인사말에 나서 "제 아들, 딸도 91년생, 96년생"이라며 "민주당이 아빠의 심정으로 여러분들 아픔에 공감하고 뒷받침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더민초 고영인 운영위원장은 "청년들이 일자리, 반칙 없는 세상 등을 기대하고 요구했는데 우리가 제대로 응답을 못 했고, 실패를 자인할 수밖에 없다"며 "다시 시작하기 위해 청년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듣는 것부터 출발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