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한경DB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한경DB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으로 통하는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6일 "우리나라에 일론 머스크라든지 빌게이츠 같은 분이 계신다고 해도 그분들을 장관으로 쓸 순 없다"며 "왜냐하면 주식을 다 팔아야 하기 때문"이라고 6일 말했다.

윤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에 출연해 백지신탁제도를 언급하며 "자기 자식처럼 키운 기업의 주식을 포기하면서까지 장관 하실 분은 많지 않다"라며 이렇게 밝혔다.

윤 의원은 "지금처럼 신상털기식으로 가버리면 정말 훌륭하신 분, 좋으신 분들이 잘 안 하려고 한다"며 "인사청문 자료를 충분히 요구할 수 있도록 시간도 충분히 줘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인사청문 제도 자체에 대한 손질을 봐야 된다"며 "정책 검증과 도덕성 검증을 나눠서 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사회자가 "민주당이 야당일 때 반대했던 방안 아니냐"고 지적하자 윤 의원은 "여당 의원이라서 여당 때만 하는 것처럼 비쳐서 대단히 그렇긴 하다"면서도 "여야를 떠나서 제도 개선을 해야 하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인사청문제도는 노무현 전 대통령 때 모든 부처에 도입됐다"며 "그 제도 자체는 좋은 제도다. 잘 발전시켜야 하는데 좋은 제도의 명암이 있다. 부정적인 것은 개선해야 한다"고 답했다.

윤 의원은 '야당 패싱'에 대해서는 "후보자의 문제가 있다면 차분히 따지면 된다"며 "그런데 지금 야당은 무조건적인 반대를 한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김부겸 총리후보자 같은 경우 사리에 맞지 않는다고 생각한다"며 "박근혜 정부 때 이완구 총리의 경우 원내대표 이후 바로 총리로 갔다. 자기네들은 되고 민주당은 안 된다는 식의 얘기는 너무 억지 주장"이라고 했다.

윤 의원은 청와대 검증과정이 부실한 것 아니냐는 지적에는 "청와대 인사 검증팀에서 충분히 할 수 있는 조치 내에서 다 하고 있다"며 "검증과정에서도 포기하시는 분도 꽤 계신다. 대부분 다 걸러낸다고 본다"고 답했다.

윤 의원은 "부적격이라고 하는 문제와 적격이긴 한데 긴가민가 한다는 판단의 영역은 있을 수 있다"며 "판단의 영역은 충분히 인사권자인 대통령과 청와대 몫이라고 생각한다. 판단은 국민들이, 인사청문위원들이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조미현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