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원내대표 7일 광주 방문 이어 호남 민심 구애
국민의힘 초선들 10일 광주行…"광주 정신 계승해 화합해야"

국민의힘 초선 의원들이 오는 10일 호남의 심장부인 광주를 방문한다.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당선 후 첫 지방 현장 일정으로 7일 광주행에 나서는 데 이어 사흘 만에 다시 이 곳으로 달려가 호남 민심을 챙기겠다는 의지로 보인다.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3월 5·18 추모탑 앞에 무릎을 꿇고 사과를 했던 행보의 연장선이기도 하다.

현재까지 광주를 방문하겠다고 한 초선 의원들은 김미애 김형동 박형수 유상범 윤주경 이영 이종성 조수진 조태용 의원 등 10명가량이다.

성폭행 의혹을 받고 자진 탈당했다가 무혐의 결정을 받아 복당을 신청한 김병욱 의원도 동행한다.

김재섭 비상대책위원과 전남 순천·광양·곡성·구례갑 당협위원장인 천하람 변호사도 함께할 예정이다.

이들은 5·18 민주묘지를 참배한 뒤 옛 전남도청에 들러 5·18 단체 관계자로부터 전일빌딩 헬기 사격 등과 관련한 브리핑을 들을 계획이다.

아울러 아시아문화전당을 방문해 광주를 문화 수도로 발전시키겠다는 의지를 밝힐 것으로 알려졌다.

의원들은 애초 5월 어머니회와의 간담회도 계획했었다.

그러나 이날 열리는 전두환 전 대통령 항소심 첫 공판기일에 5월 어머니회가 참석하기로 해 간담회는 취소됐다.

이번 방문은 조수진 의원이 제안해 성사된 것이다.

조 의원은 5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광주 정신을 계승해 화합과 통합을 이루자는 뜻을 담아 광주 방문을 제안했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5·18 민주화 운동은 역사적으로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라며 "국민의힘 초선들은 광주 정신을 훼손하는 발언이나 행동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