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향자·안규백 이어 이원욱도 주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석방해야 한다는 의견이 재계와 종교계에서 등장한 가운데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서도 이에 동참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이원욱 민주당 의원은 4일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이 부회장을 사면할 필요성이 강력하게 존재한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삼성전자 동탄캠퍼스가 있는 경기 화성을 지역구로 두고 있는 3선 의원으로,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장을 맡고 있다.

이 의원은 반도체산업이 한국 경제는 물론 코로나19 방역에까지 중대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이 부회장 사면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미·중 반도체 경쟁 여파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다가올 한·미 정상회담에서 반도체 기업의 미국 투자를 요청할 가능성이 크다”며 “이를 결정할 이 부회장이 감옥에서는 제대로 된 의사 결정을 할 수 없는 만큼 정부가 적극적인 고민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 부회장을 사면해야 한다는 주장을 내놓은 세 번째 민주당 의원이다. 앞서 삼성전자 임원 출신인 양향자 의원도 “국민적 동의가 전제된다면 이 부회장을 사면해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양 의원은 민주당의 반도체기술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다. 5선의 안규백 의원도 지난달 한 인터뷰에서 “코로나19 같은 전 지구적 재난 사태에서는 기업인에게도 역할이 있다”며 “이 부회장에게 요구되는 역할이 있다면 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해 줘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청와대는 이 부회장의 사면을 검토하지 않고 있다는 방침을 여러 차례 밝혀 왔다.

전범진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