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혜숙 "현재 기술로는 원전 위험성이 더 커…탈원전 방향 맞다"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는 4일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대해 "이런 정책 방향이 맞는다"고 밝혔다.

임 후보자는 이날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과기정통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원전 안전성에 대해 과학기술의 발전이 이뤄지면 정책이 바뀌어야 한다.

그러나 현재 우리 기술로는 위험성이 더 크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또 임 후보자는 "현재 우리나라 원전기술이 사장될 위기에 처했다.

가장 큰 이유가 무엇이냐"는 국민의힘 김영식 의원의 질의에 "원전 위험에 대한 그런 정책 때문"이라고 답했다.

김 의원이 과학자로서 탈원전 정책에 대한 견해를 묻자 "우리나라 원전의 밀집도가 높다.

그리고 아주 짧은 기간 내 탈원전을 하는 것이 아니라 60년이라는 긴 시간에 걸쳐서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