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계 의견 대통령에 전달할 것"…인사청문회 서면답변
김부겸, 이재용 사면 "공감대 없으면 경제에 도움안돼"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는 4일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사면론에 대해 아직은 시기상조라면서도 각계 의견을 대통령에게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김 후보자는 이날 '전직 대통령 사면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면이 국민통합, 경제회복에 도움이 되는가'라는 국민의힘 이양수 의원의 인사청문회 서면 질의에 "국민통합과 경제회복에 도움이 될 수도 있지만, 많은 국민은 아직 공정과 정의를 생각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공감대가 없는 사면은 통합에도, 경제발전에도 도움이 되지 않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전 세계가 반도체 패권 경쟁 중인 만큼 이 부회장의 가석방을 검토한 적 있는가'라는 같은 당 김도읍 의원의 질문에는 "검토한 바 없다"고 했다.

김 후보자는 다만 "사면권 행사는 대통령의 고유 권한"이라면서도 "총리로 임명되면 경제계와 시민단체, 정치권 등에서 여러 의견을 들어 대통령께 전달하겠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