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세종시의원 투기 의혹 송구…공천에 불이익 줄 것"

더불어민주당 세종시당이 4일 투기 의혹이 불거진 세종시의원에 대해 앞으로 공천 과정에서 불이익을 주는 등 조치하겠다고 약속했다.

민주당 세종시당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LH 투기 사태를 발단으로 공직자들 투기와 관련한 시민들의 윤리적 잣대가 더욱 엄중한 마당에 당이 그동안 보여준 자정 노력이 시민 눈높이에 못 미치는 데 대해 송구함을 전한다"고 밝혔다.

이어 "세종시의원들의 토지 취득 과정에서 불거졌던 공무상 이해충돌 등 의혹에 대해 윤리심판원을 통해 징계 절차를 진행하고 재발 방지를 위해 노력해왔으나, 시민들이 만족할 만한 결과를 내지 못해 깊이 반성한다"며 "도덕적 흠결과 실망을 안겨 사과 드린다"고 덧붙였다.

당은 "아직 수사 중인 사안이지만, 앞으로 부동산 투기와 관련된 의혹이 확인된 시의원들에 대해서는 평가 시스템을 대폭 강화해 공천 과정에서 확실한 불이익이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시당위원장이 직접 참여해 부동산 투기 문제뿐만 아니라 당내 악습과 불공정을 타파하기 위한 혁신안을 만들겠다"며 "세종시의회에서도 자정적인 혁신과 실천을 함께 해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차성호 세종시의원은 의정 활동을 하면서 알게 된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세종 국가산업단지 인접 부동산을 사들여 투기를 한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

김원식 의원과 이태환 의장은 각각 부인·모친 명의로 세종시 조치원읍 토지를 매입한 뒤 도로 개설 예산을 편성해 부동산 투기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