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파 "전당대회 불복 선언, 송영길 정계퇴출 시킬 것"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신임 대표가 3일 오전 서울 동작구 현충원을 방문해 참배를 마친 뒤 방명록을 작성하고 있다. 사진=뉴스1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신임 대표가 3일 오전 서울 동작구 현충원을 방문해 참배를 마친 뒤 방명록을 작성하고 있다. 사진=뉴스1

송영길 신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첫 공식일정으로 현충원을 찾아 김대중·김영삼 전 대통령과 박정희·이승만 전 대통령 묘소를 차례로 찾아 참배했다. 방명록에는 박정희 전 대통령의 치적을 기리자는 취지의 글까지 적었다.

이와 관련 4일 현재 민주당 당원 게시판에는 송영길 대표를 비판하는 글이 줄이어 올라오고 있다. 송 대표가 선출된 전당대회 결과를 인정할 수 없다며 재검표를 요구하는 글도 올라왔다.

문 대통령의 극렬 지지자를 뜻하는 '문파(文派)'는 전당대회 결과에 불복하겠다고 공개 선언하며 "송영길 정계퇴출을 위해 앞장서겠다"고 했다.

이 같은 상황은 이미 예견됐던 일이다. 비문으로 분류되는 송영길 대표는 전당대회 기간 부동산 정책, 코로나19 백신 수급 문제 등을 놓고 문재인 정부 정책 기조와 배치되는 발언을 쏟아냈다.

이에 친문으로 분류되는 홍영표, 우원식 후보가 힘을 합쳐 송영길 대표를 공격하는 모양새가 여러 차례 연출되기도 했다.

홍영표 후보는 "송 후보의 문재인 정부 지우기가 걱정이다. 당원들 사이에서 '차별화 수순'이라는 얘기까지 돈다"면서 "송 후보 머릿속에 있는 차별화 전략은 분열과 패배의 길이다. 꿈도 꾸지 말라"며 엄포를 놓기도 했다.

그러나 송 대표는 당선 확정 후 언론 인터뷰에서 "생애 처음 주택을 구입하는 신혼부부, 청년 등 실수요자에 대해 주택담보대출비율(LTV)을 완화해야 한다"며 문재인 정부 부동산 정책에 반기를 들었다.

LTV 완화가 집값 상승을 부추긴다는 우려에 대해서는 "집값이 상승한다고 청년이나 신혼부부들에게 평생 전세방, 월세방에 살라고 말할 순 없다. 집값 상승 부분은 다른 정책적 수단으로 해소할 수 있다"고 했다.
송영길 대표 당선에 불복하겠다고 선언한 문파.

송영길 대표 당선에 불복하겠다고 선언한 문파.

여권에서는 이런 송 대표의 행보로 임기 말 문 대통령의 레임덕 현상이 더욱 가속화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정부는 각종 정책 기조를 유지하겠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어 송 대표와의 충돌이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