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투 보도 무고' 대법 무죄 판결받은 정봉주
"'미투 광풍'에서 유일하게 살아남았다"
"성추행 없었던 게 이번 대법 판결의 핵심"

"정권 재창출 위한 구상 있지만 지쳐있는 상태"
"폐쇄적으로 운영하는 민주당, '뺄셈 정치' 매몰"

향후 정치 일정으로 'BBK 사건' 재심 청구 예고
정봉주 전 의원 /사진=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정봉주 전 의원 /사진=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다음 대선에서 더불어민주당만으로 이기기 쉽지 않은데…"
지난 3일 서울 강남구 모처에서 <한경닷컴>과 인터뷰에 나선 정봉주 전 의원(사진)은 "민주 진영의 정권 재창출을 하기 위한 구상과 계획은 있는데 많이 지쳐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환갑이 넘은 나이와 어울리지 않게 넓은 활동량을 보이는 정 전 의원은 정치권 내에서도 '에너자이저'로 불린다. 그러나 이날 인터뷰 과정에서는 지친 기색을 내비쳤다.
'미투 보도 무고' 대법 무죄 판결받은 정봉주
정 전 의원은 지난달 29일 성추행 의혹 보도가 허위라고 반박했다가 무고 등의 혐의로 재판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 정 전 의원은 해당 재판을 두고 "'미투(Me too·나도 당했다)'라는 단어도 쓰고 싶지 않지만 '미투 광풍'에서 유일하게 살아남은 사람이 정봉주"라고 강조했다.

정 전 의원은 "이 사건 판결의 핵심은 일단 대법원 무죄라는 점이고 성추행은 없었다는 게 핵심"이라며 "명예훼손, 무고 판단에 앞서 이 사건의 핵심은 성추행을 살펴봐야 한다는 게 1·2심의 논거였다"고 전했다.
정봉주 전 의원이 지난 1월 서울중앙지법에서 '성추행 의혹 보도 반박' 무고 혐의 무죄를 선고받은 후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봉주 전 의원이 지난 1월 서울중앙지법에서 '성추행 의혹 보도 반박' 무고 혐의 무죄를 선고받은 후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어 "피해주장 여성의 이야기는 신뢰할 수 없다면서 거짓말로 처리됐다. 거짓말, 성추행은 없었다는 대법원의 무죄 결정이 핵심"이라며 "피해자라 주장한 여성도 재판장이 '사실이 아닌가'고 물었더니 '네 사실이 아니다'라고 답한 바 있다"고 덧붙였다.

정 전 의원은 2018년 3월 해당 보도를 했던 프레시안을 상대로 법적 대응에 나설 것을 시사했다. 그는 "프레시안은 언론사임을 포기했다"며 "응분의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했다.
"폐쇄적으로 운영하는 민주당, '뺄셈 정치' 매몰"
정 전 의원은 이명박 전 대통령과 관련한 'BBK 사건'으로 인해 징역 1년형을 받은 바 있다. 이후 10년간 피선거권이 박탈됐으나 문재인 정부 들어 2017년 12월 사면 복권됐다. 복권 직후 2018년 지방선거에서 서울시장 출마를 준비했으나 해당 보도로 인해 정계를 떠나 있었다. 이후 2020년 총선 출마로 재기를 꿈꿨으나 민주당을 탈당, 열린민주당을 창당한 뒤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정 전 의원은 민주당의 4·7 보궐선거 참패를 두고도 걱정이 많은 모습이었다. 그는 "진 집안의 대응이 아니다. 패배에 대해서 사실 연찬회도 하고 집중적으로 반성과 분석을 해야 하는데 지도부만 반성한다 하고 끝냈다"며 "원인이 무엇인지 진단하는 전체 의총은 없었다. 당 차원에서 이야기를 해야 하는 것이 중요한데 그런 행동이 없었다"고 지적했다.
2018년 3월 당시 더불어민주당에 복당했던 정봉주 전 의원이 프레시안의 '미투 보도'로 인해 서울 마포구 경의선숲길 공원에서 진행하려던 6·13 지방선거 서울시장 선거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취소했다. 사진은 당시 기자회견장에 설치됐던 빈 단상. /사진=연합뉴스

2018년 3월 당시 더불어민주당에 복당했던 정봉주 전 의원이 프레시안의 '미투 보도'로 인해 서울 마포구 경의선숲길 공원에서 진행하려던 6·13 지방선거 서울시장 선거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취소했다. 사진은 당시 기자회견장에 설치됐던 빈 단상. /사진=연합뉴스

이른바 '초선 5적'으로 불린 의원들을 향해서는 "그들의 반성문을 보면, 메인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이야기가 아니었다. 그렇지만 언론은 조 전 장관 이야기를 하면 좋아해 그 부분을 메인 제목으로 뽑았다"며 "조 전 장관 언급은 경솔했다"고 비판했다.

정 전 의원은 지금의 민주당이 폐쇄성을 두고 '뺄셈 정치'를 하고 있다며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대선판에 뛰어들어도 후보로 선출될 수 없는 구조라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지난 2일 당내 경선에서 최근 10년 이내에 탈당한 이력이 있는 후보에게 경선 득표수의 25%를 감산하도록 하는 내용의 당헌을 개정했다.
향후 정치 일정으로 'BBK 사건' 재심 청구 예고
유 이사장은 2008년 민주당을 탈당해 해당 조항 대상자는 아니다. 그럼에도 정 전 의원은 "폐쇄적 구조로 당을 운영하는데 유 이사장 같은 후보가 선수로 나올 수 있겠는가"라며 민주당이 민주개혁 진영의 통합에 관심이 없다는 점을 비판했다. 해당 당헌 규정이 사실상 열린민주당을 겨냥하며 민주당이 '자강'에 나선 점을 지적한 것.

정 전 의원은 "통합, 외연 확장, '플러스 정치'를 해야 내년 대선에서 승산이 있는데 지금 민주당은 분열의 정치, 민주당만으로 하겠다는 '마이너스 정치'를 하고 있다"며 "대선에 이기기 위한 방정식과 반대로 가고 있다"고 바라봤다.
정봉주 전 의원 /사진=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정봉주 전 의원 /사진=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특히 그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제3지대'를 구축할 경우 그 시너지가 클 것이라고 예상하며 "민주당이 통합에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줘야 한다"고 지적했다.

향후 자신의 정치적 일정과 관련해서는 우선 'BBK 사건' 재심 청구를 거론했다. 정 전 의원은 "재심 요건은 될 것 같다. 변호사들과 재심을 개시를 요청하는 의견서에 대해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