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 잃을 땐 늙은 말 따라가야"
"文 정권 저물어…노마지지 역량 필요한 때"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사자성어 '노마지지(老馬之智)'를 언급했다.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사자성어 '노마지지(老馬之智)'를 언급했다.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무소속 의원(사진)이 사자성어 '노마지지(老馬之智)'를 언급했다. 이는 '늙은 말의 지혜'라는 뜻으로 홍 의원 자신을 '늙은 말'에 비유한 것으로 보인다.

홍 의원은 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노마지지(老馬之智)라는 말이 있다"고 운을 뗐다.

그는 "숲속에서 길을 잃을 때 늙은 말을 따라가면 길이 보인다는 고사성어"라면서 "경제도 안보도 외교도 민생도 길을 잃고, 나라는 혼란에 빠지고 오로지 코로나 대응으로만 갈팡질팡한지 일년이나 됐다"고 말했다.

또 "이제 그 기세등등하던 문 정권도 저물고 있다. 떠나가는 문 정권이야 가버리면 그만이지만 남아 있는 5000만 국민들의 미래가 암담하다"면서 "노마지지의 역량이 필요한 때"라고 강조했다.

정치 원로로서 자신의 연륜과 경험의 가치를 강조함으로써 자신이 국민의힘에 필요한 자산임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그러면서 "다시금 국민을 실험하는 대한민국이 되어선 안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최근 새 지도부가 들어선 국민의힘 내부에서는 내년 대선까지 앞둔 상황에서 홍 의원의 복당이 수면 위로 떠오르고 있다.

당대표 출마 선언을 한 조해진 의원은 여러차례 홍 의원의 복당을 언급하며 '여권 대통합'을 강조하기도 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