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3일 김오수 전 법무부 차관을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후임으로 내정하자 야당이 "검찰 장악 선언을 한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3일 "법무부 장관이 차기 검찰총장 인선 기준으로 대통령의 국정철학을 강조한 이유를 알겠다"며 "김 내정자의 지명은 윤 전 총장을 찍어내면서까지 검찰을 권력의 발 아래 두고 길들이려던 검찰 장악 선언에 방점을 찍은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김 전 차관의 적격성과 정권의 검찰장악 의도를 국민 앞에 밝혀내겠다"며 송곳 검증을 예고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야당 간사인 김도읍 의원도 "김 지명자는 조국·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을 보좌하며 검찰 내부의 신망을 잃은 사람"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어제 김 지명자의 고등학교 선배인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당 대표에 선출됐다"며 "바로 다음날에 김 지명자가 새 검찰총장에 내정됐다. 이게 과연 우연의 일치냐"고 되물었다.

홍경희 국민의당 수석부대변인은 "김 내정자는 검찰총장 후보 추천위원회가 택한 4명의 후보 중 최저 득표를 받은 인물"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김 내정자는 자신이 관여된 사건으로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이다. 언제든 피의자가 될 수 있다. 우리 국민들은 최초의 피의자 검찰총장을 목도하는 사태에 직면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즉각 환영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이용빈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내고 "김 내정자는 오랜 경험을 바탕으로 당면한 사법개혁 과제를 완수하고 검찰 조직을 안정적으로 이끌어갈 인사"라고 평가하며 "사법개혁과 공정성, 사회적 정의를 바라는 국민적 열망을 충실히 받들어 국민의 검찰로 신뢰를 회복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고은이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