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秋-尹 갈등' 학습효과로 잡음 최소화…정권수사 리스크 염두
문대통령의 마지막 칼…'안전한 카드' 김오수에 맡겼다

문재인 대통령이 3일 현 정부의 마지막 검찰총장으로 여권의 '믿을맨'으로 통하는 김오수(58·사법연수원 20기) 전 법무부 차관을 낙점했다.

임기 말 청와대-검찰 사이의 갈등 여지를 최소화하면서 원만하게 검찰개혁을 마무리해야 하는 문 대통령의 입장에서는 가장 무난한 카드를 택한 것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문대통령의 마지막 칼…'안전한 카드' 김오수에 맡겼다

◇ "秋-尹 갈등 되풀이 안돼…친정부 성향 檢총장 불가피"
정치권과 법조계에서는 지난달 29일 검찰총장 후보추천위원회가 차기 총장 후보 4명을 추천한 직후부터 사실상 답은 이미 김오수 후보자로 정해져 있다는 반응이 나왔다.

2019년 '조국 사태' 부터 시작해 지난해 '추미애-윤석열 갈등'을 거치며 국정동력을 상당 부분 상실한 문 대통령으로서는 임기 말까지 검찰개혁을 둘러싼 국론분열이 되풀이되는 것만은 피해야 하기 때문이다.

그러려면 결국 정부와 국정철학을 공유하는 친정부 인사에게 마지막 검찰개혁 임무를 맡길 수밖에 없다.

이런 연장선상에서 이번 정부와 코드가 잘 맞는 인사로 분류되는 김 후보자를 발탁한 것은 '정해진 수순'이었다는 얘기도 공공연하게 나온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 역시 "김 후보자가 22개월 간 법무부 차관으로 재직하면서 박상기·조국·추미애 장관과 호흡을 맞췄다는 점이 큰 강점"이라고 평가했다.

문대통령의 마지막 칼…'안전한 카드' 김오수에 맡겼다

◇ 이성윤 거취 주목…'정권 수사 방패막이' 의구심도
김 후보자의 인선에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23기)의 거취가 함께 고려됐을 거란 분석도 있다.

만일 이 지검장의 동기나 아래 기수인 구본선 광주고검장(23기), 배성범 법무연수원장(23기), 조남관 대검찰청 차장검사(24기)가 총장으로 지명됐다면 이 지검장 역시 입지가 흔들릴 가능성이 컸다.

하지만 앞선 기수인 김 후보자(20기)가 총장이 되면서 상대적으로 이 지검장의 운신 폭이 넓어졌다는 관측에 힘이 실리고 있다.

법조계에서는 이 지검장이 유임되거나 서울고검장으로 발탁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이를 두고 일부에서는 김 후보자와 이 지검장이 결국 문재인 정부 임기 말 정권의 '방패막이' 역할을 하게 되는 것 아니냐는 의구심도 있다.

이는 정권과 대립했던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현재 야권의 대권주자로 꼽히는 상황과도 맞물려 있다.

여권 입장에서는 '안전한 카드'를 찾았다는 시선이 나오는 이유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