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국회 최대 쟁점으로 부상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신임 지도부가 국회 법제사법위원장 자리를 두고 충돌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대행 겸 원내대표는 여당 의원이 맡고 있는 법사위원장 자리를 ‘장물’에 빗대며 돌려달라고 요구했지만 여당 지도부는 재논의할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김 대표 대행은 3일 국민의힘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이 법사위원장 자리를) 돌려주지 않는다는 건 장물을 계속 갖고 있겠다는 것”이라며 “돌려주는 건 권리가 아니라 의무”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윤호중 원내대표 취임 후 공석이 된 법사위원장 자리에 박광온 의원을 내정한 상태다.

김 대표 대행은 이날 박병석 국회의장을 예방한 자리에서도 “국회 운영의 기본 룰은 정상화해줘야 하는 것이 아닌가 싶다”고 했다. 같은 당 성일종 의원도 이날 “법사위원장을 가져올 때에만 여야 관계가 정상화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법사위원장 자리를 절대 내줄 수 없다는 입장이라 충돌이 예상된다. 한준호 원내대변인은 “법사위원장 자리를 장물에 빗대 돌려달라는 행태가 안타깝다”며 “야당이 발목잡기를 위한 꼼수를 쓰고 있다”고 말했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전날 언론 인터뷰에서 “법사위원장은 논의 대상이 아니다”고 일축했다. 윤 원내대표도 “재협상은 일절 없다”며 강경한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민주당 일각에선 법사위를 뺀 나머지 상임위는 협상할 수 있다는 주장도 나온다. 한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다른 상임위원장은 협의 여지가 있는 것으로 안다”고 했다가 20분 뒤 “사실이 아니다”고 정정했다. 민주당은 당초 지난 4월 임시국회에서 법사위원장 선출 안건을 처리할 계획이었지만 박 의장이 여야 합의를 요구하면서 5월 첫 본회의로 선출을 미뤘다.

송 대표가 당선되면서 공석이 된 외교통일위원장 자리에 누가 앉을지도 관심사다. 정청래 민주당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자신이 차기 외통위원장 하마평에 오른 기사를 공유하며 “안 한다”는 글을 올렸다.

고은이/이동훈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