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이성윤 배제되자, 차선의 선택한 것"
"권력 눈치 볼 총장을 국민 앞에 내세운 것"
김오수 신임 검찰총장 후보자가 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초동 서울고검 앞에서 소감을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오수 신임 검찰총장 후보자가 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초동 서울고검 앞에서 소감을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청와대는 3일 문재인 대통령이 새 검찰총장에 김오수 전 법무부 차관을 지명했다고 밝혔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3월 4일 임기를 4개월가량 앞두고 중도 사퇴한 지 60일 만이다.

검찰총장 후보추천위원회는 지난달 29일 차기 검찰총장 후보로 김오수 후보자와 함께 구본선 광주고검장, 배성범 법무연수원장, 조남관 대검찰청 차장검사를 선정한 바 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이날 오후 청와대를 찾아 4명의 검찰총장 후보 중 김 후보자를 문 대통령에게 제청했고, 문 대통령은 김 후보자를 지명했다.

김 후보자는 전남 영광 출신으로 서울대 법학과를 졸업했으며, 사법연수원 20기다.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 서울고검 형사부장, 대검찰청 과학수사부장, 서울북부지검장, 법무연수원장 등의 보직을 거쳤다.

문재인 정부 들어 법무부 차관으로 발탁돼 22개월간 박상기·조국·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을 내리 보좌했다.

김 후보자의 지명을 놓고 야권에서는 또 친정부 성향 인사를 검찰 수장에 앉혔다는 반발이 나온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예상은 빗나가지 않았다. 이성윤 지검장이 배제되자, 차선의 선택을 한 것으로 보인다"며 "어차피 내 편을 앉히기 위한 요식행위로 만들어버릴 것이었다면 검찰총장후보추천위원회의 추천과 법무부장관의 제청절차가 무슨 소용이 있나"라고 비판했다.

이어 "금융감독원장, 공정거래위원장 등 주요 요직마다 이름이 거론될 만큼 김 전 차관은 명실상부한 문재인 정권의 코드인사다. 청와대가 감사위원 후보로 지목했다가 정치편향성을 이유로 거부되기도 했다"며 "법무부장관이 차기 검찰총장 인선기준으로 중립성과 독립성보다 '대통령의 국정철학'을 강조한 이유를 알겠다"고 비꼬았다.

배준영 대변인은 "오늘 김 전 차관의 검찰총장 지명은 정권을 향해 수사의 칼날을 겨누던 윤석열 전 총장을 찍어내면서까지 검찰을 권력의 발아래 두고 길들이려던 '검찰장악 선언'의 방점을 찍은 것"이라며 "사람에게 충성하는 검찰총장, 권력의 눈치를 볼 검찰총장을 국민 앞에 내세운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