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희 "지금부터 黨주도, 대통령 뜻" 송영길 "당정청 원팀"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신임 당대표는 3일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의 예방을 받고 "당정청이 '원팀'으로 국민의 삶과 대한민국을 무한 책임진다는 자세로 긴밀히 소통하고 함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에 이 수석은 "대통령이 '지금부터는 당이 주도하는 것이 정상적이고 자연스러우니 충분 소통하고 협의하되 다만 당정 갈등이 있는 것처럼 불협화음이나 갈등이 외부로 표출되면 국민이 불안해하니 정무수석이 국회에 살다시피 하며 소통하는 역할을 하라'고 말씀 주셨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부지런히 송 대표를 쫓아다니고 자주 전화 드리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이 수석은 송 대표에게 문 대통령 명의로 '축 취임'이라 적힌 축하난을 전달했다.

문 대통령은 이 수석 방문에 앞서 송 대표에게 전화를 걸어 직접 축하 인사도 건넸다.

송 대표는 "따스한 축하의 말씀에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