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신임 최고위원이 3일 라디오에 나와 강성당원들의 문자폭탄에 대해 "적극적으로 의사를 표시하는 분들의 의사 표시는 당연히 권장되어야 될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전날 전당대회에서 최고위원 후보 7명 중 득표율 1위로 선출됐다.

그는 문자폭탄에 대한 견해를 묻는 진행자의 질문에 "국민들께서는 정치인들에 대한 소통에 너무 목말라 계셔서 이렇게라도 소통하고 이렇게라도 의사를 표명하고 싶으신 것"이라며 "정치인은 그 자체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최고위원은 자신이 득표율 1위를 한 배경에 대해 "선거 내내 계속 약속드렸던 게 개혁이었다"며 "저에 대한 선택은 ‘개혁을 여전히 계속해라. 중단하지 말고 해라’라는 걸로 생각된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2등을 한 강병원 최고위원께서도 개혁을 아주 강하게 강조하고 약속했다"며 "신임 지도부에서 이번 민심이 보여주신 그대로 개혁을 강하게, 그리고 신속하게 할 수 있을 것이다라는 기대를 하고있다"고 말했다.

고은이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