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대표 관광콘텐츠 수륙양용버스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부산시는 수륙양용투어버스 운행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했다고 3일 밝혔다.

시는 지난달 29일 차량·선박·관광·디자인·회계 등 분야별 위원으로 구성된 선정심의위원회에서 1순위 업체인 대준종합건설 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

컨소시엄은 주관사인 대준종합건설과 아이리사, 현대요트로 구성돼 운용설비, 인허가 및 홍보, 수륙양용투어버스 도입 등 역할을 분담한다.

컨소시엄은 미국 카미(CAMI)사 수륙양용버스를 도입할 계획이다.

2025년부터는 부산에 제조공장을 유치해 전량 생산, 공급할 예정이다.

이 수륙양용버스는 완전 침몰이 불가능한 설계를 적용했고 영국의 해사연안경비청, 미국해안경비대(USCG) 복원성 검사와 인증을 받았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관련 인·허가 절차 등을 거쳐 내년 상반기에는 운행을 개시해 부산의 대표 해상관광 콘텐츠가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