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에스텍, 지역민 고용…시 "자원 재활용을 산업에 접목하는 기업 유치"
울산시, 자동차 부품업체와 '자원 재활용' 공장 신설 투자협약

울산시는 자동차 부품 생산 업체인 엔에스텍과 '자원 재활용 자동차 부품 공장 신설' 투자 양해 각서를 체결한다고 3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엔에스텍은 이번 협약에 따라 울산에 부지 1만6천500㎡, 건축 연면적 3천300㎡ 규모로 자동차 부품 공장을 건립한다.

이 공장에서는 차량 카펫 스크랩, 폐카펫 등에서 재생 폴리프로필렌(PP)을 추출해 자동차 엔진 언더커버를 제조한다.

이후 제조 대상을 범퍼, 콘솔 등 자동차 내·외장재 전반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공장에는 직원 60여 명이 근무한다.

시는 엔에스텍 투자가 원활히 이뤄질 수 있도록 행정·재정 지원을 하고, 엔에스텍은 울산 시민을 우선 고용해 지역 일자리 창출에 협조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탄소중립을 선도하기 위해 자원 재활용을 산업에 접목하고 있는 기업을 적극적으로 유치하고 있다"며 "엔에스텍이 울산의 지역 기업으로 안정적으로 자리 잡아 세계적인 기업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