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 원내대표 선출에 '非영남 주자 유리' 관측…전략적 선택 주목
대리전 역풍시 계파색 짙은 후보 불이익 가능성…초선대표론 돌풍 일으킬까
野 전대 레이스도 점화…지역·계파·세대에 나경원 변수까지

국민의힘이 지난달 30일 김기현 원내대표를 선출하면서 이제 시선은 차기 당권 구도로 향하고 있다.

신임 당 대표가 내년 정권교체를 위한 대선후보 경선 관리 등 중책을 맡아야 하는 만큼 당권 주자 간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수밖에 없다.

그만큼 전당대회를 앞둔 변수도 다양하고, 구도도 복잡하게 전개될 조짐이다.

첫 번째 변수는 지역 안배론이다.

당내에서는 영남 출신이 원내 사령탑을 맡은 만큼, 당 대표는 상대적으로 비(非)영남 지역 주자들이 유리해졌다는 전망이 나온다.

당 관계자는 2일 통화에서 "지역 쏠림 현상을 막아야 한다는 심리가 작용해 전략적 판단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대선에서는 확장성이 중요한데 당 대표와 원내대표가 모두 영남 출신이면 '영남당'에 갇히는 상황을 우려한다는 것이다.

野 전대 레이스도 점화…지역·계파·세대에 나경원 변수까지

영남 출신 당 대표 후보군으로는 대구의 주호영 전 원내대표를 비롯해 5선인 부산의 조경태, 3선인 경남의 윤영석·조해진 의원이 있다.

'지역 안배론'이 비등해지면 비영남 주자인 서울의 권영세 의원이나 충남의 홍문표 의원 등이 유리해진다.

출마를 고심 중인 '다크호스' 나경원 전 의원의 당권 도전 여부도 관심사다.

당원의 지지세가 두터운 데다 서울 내 지역구에서 세 번 당선된 것을 포함해 4선인 나 전 의원이 뛰어들면 판세가 요동칠 공산이 크다.

다만 야권의 유력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부친의 고향 덕에 충청권 인사로 분류되는 점이 변수다.

영남 출신 당권 주자들은 영남과 충청을 아우르는 지역 대통합을 구호로 내걸고 레이스에 임할 수도 있다.

野 전대 레이스도 점화…지역·계파·세대에 나경원 변수까지

두 번째 변수로는 친박(친박근혜), 비박(비박근혜) 등 각 계파 원로들의 의중이 꼽힌다.

이런 시각은 원내대표 경선 결과에도 친박계 좌장인 서청원 전 의원과 비박계 구심점 역할을 해온 김무성 전 의원의 영향력이 미쳤다는 분석과 궤를 같이한다.

이번 전당대회에서도 이들의 '보이지 않는 손'이 작용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것이다.

계파의 조직력도 무시할 수 없지만, 이에 대한 반발 심리가 커지면 특정 계파의 이익을 대리하는 듯한 인상을 주는 주자는 의외로 고전할 수 있다.

원로들을 중심으로 한 계파 대리전 양상에 대한 반감은 전대 레이스의 세 번째 변수인 세대와도 관련이 있다.

계파 정치라는 과거의 낡은 관행과 결별하고 당이 일신하는 면모를 보이려면 젊은 당 대표가 나와야 한다는 당위성이 전대 표심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관측이다.

86세대인 하태경 의원, 5선임에도 50대인 조경태 의원 등이 이 같은 세대교체론을 외치고 있다.

특히 초선대표론을 내걸고 일찍이 당권 도전 의지를 밝힌 초선 김웅 의원이 얼마나 바람을 일으킬지도 주목된다.

정치 경험이 적은 김 의원이 당 대표를 맡는 데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있지만, 초선이 당권을 잡는 것만으로도 쇄신 경쟁에서 여당에 앞서 나간다는 여론도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