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주택 구입자 LTV 완화해야"
"공시지가 현실화 속도 조정 필요"
더불어민주당 신임 대표로 선출된 송영길 후보가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임시전국대의원대회에서 윤호중 비대위원장, 전혜숙 최고위원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송 후보는 이날 온라인으로 진행된 민주당 전당대회에서 35.60%의 총득표율을 기록, 홍영표·우원식 후보를 제치고 승리했다.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 신임 대표로 선출된 송영길 후보가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임시전국대의원대회에서 윤호중 비대위원장, 전혜숙 최고위원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송 후보는 이날 온라인으로 진행된 민주당 전당대회에서 35.60%의 총득표율을 기록, 홍영표·우원식 후보를 제치고 승리했다. 사진=뉴스1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신임 당 대표가 "생애 처음 주택을 구입하는 신혼부부, 청년 등 실수요자에 대해 주택담보대출비율(LTV)을 완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비문으로 분류되는 송영길 대표는 3수 끝에 2일 민주당 신임 당대표로 선출됐다.

송영길 대표는 부동산 대책과 관련 "2·4 공급대책을 뒷받침하되 생애 처음 주택을 구입하는 신혼부부, 청년 등 실수요자에 대해 LTV를 완화해서 집을 사는 통로를 열어줘야 한다. 민심과 유리되지 않도록 부동산 정책을 잘 조정하겠다"고 했다.

LTV 완화가 집값 상승을 부추긴다는 우려에 대해서는 "집값이 상승한다고 청년이나 신혼부부들에게 평생 전세방, 월세방에 살라고 말할 순 없다. 집값 상승 부분은 다른 정책적 수단으로 해소할 수 있다"고 했다.

종부세·재산세 완화 여부와 관련해서는 "종부세 부과 대상이 1%에서 3.8%까지 늘어서 조정하자는 의견이 나왔지만, 종부세 조정은 신중해야 한다. 오히려 노년 공제, 보유공제 비율을 조정해서 1주택자 공제 한도를 늘려주는 방안이 있다. 과세 이연의 문제도 별도로 논의하겠다. 공시지가 현실화 속도 문제도 조정해볼 필요가 있다"고 했다.

이날 송 대표가 밝힌 의견은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는 부동산 정책과는 배치되는 내용이다.

앞서 청와대는 민주당에서 연일 대국민 부동산 사죄가 이어지고 있는 것과 관련 "정책 일관성이 중요하다"며 제동을 걸고 나선 바 있다.

향후 부동산 정책을 놓고 당청이 정면 충돌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송영길 대표는 전당대회 기간 부동산 정책, 코로나19 백신 수급 문제 등을 놓고 문재인 정부 정책 기조와 배치되는 발언을 쏟아냈다.

이에 친문으로 분류되는 홍영표, 우원식 후보는 힘을 합쳐 송영길 대표를 공격하는 모양새가 여러 차례 연출되기도 했다.

홍영표 후보는 "송 후보의 문재인 정부 지우기가 걱정이다. 당원들 사이에서 '차별화 수순'이라는 얘기까지 돈다"면서 "송 후보 머릿속에 있는 차별화 전략은 분열과 패배의 길이다. 꿈도 꾸지 말라"며 엄포를 놓기도 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