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신임 대표로 선출된 송영길 후보가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임시전국대의원대회에서 윤호중 비대위원장, 전혜숙 최고위원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송 후보는 이날 온라인으로 진행된 민주당 전당대회에서 35.60%의 총득표율을 기록, 홍영표·우원식 후보를 제치고 승리했다.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 신임 대표로 선출된 송영길 후보가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임시전국대의원대회에서 윤호중 비대위원장, 전혜숙 최고위원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송 후보는 이날 온라인으로 진행된 민주당 전당대회에서 35.60%의 총득표율을 기록, 홍영표·우원식 후보를 제치고 승리했다. 사진=뉴스1

전당대회 기간 문재인 정부 정책 기조와 배치되는 발언을 쏟아냈던 송영길 의원이 3수 끝에 더불어민주당 신임 당대표로 선출됐다.

민주당은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임시전국대의원대회를 열고 송영길 의원을 신임 당대표로 선출했다고 발표했다.

최종 득표율은 송영길 후보 35.6%, 홍영표 후보 35.01%. 우원식 후보 29.38% 순이었다.

비문으로 분류되는 송영길 후보가 친문 핵심으로 분류되는 홍영표 후보를 근소한 차이로 제치고 당선되면서 향후 당청 관계에도 변화가 예상된다.

송영길 신임 당대표는 전당대회 기간 부동산 정책, 코로나19 백신 수급 문제 등을 놓고 문재인 정부 정책 기조와 배치되는 발언을 했다.

이에 친문으로 분류되는 홍영표, 우원식 후보는 힘을 합쳐 송영길 대표를 공격하는 모양새가 여러 차례 연출되기도 했다.

홍영표 후보는 "송 후보의 문재인 정부 지우기가 걱정이다. 당원들 사이에서 '차별화 수순'이라는 얘기까지 돈다"면서 "송 후보 머릿속에 있는 차별화 전략은 분열과 패배의 길이다. 꿈도 꾸지 말라"며 엄포를 놓기도 했다.

여권에서는 이런 송 대표의 당선으로 임기 말 문 대통령의 레임덕 현상이 더욱 가속화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정부는 정책 기조를 유지하겠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는 가운데 송 대표와의 충돌이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송영길 대표는 수락연설을 통해서도 "승리를 향한 변화를 위해 주저 없이 전진해야 할 때"라며 대대적인 변화를 예고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