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대본 회의서 건의…"도 차원 비상대응체계 가동·인근 지자체 공동 대응"
김경수 "변이바이러스 대응 해외입국 격리면제자 정보 제공해야"

김경수 경남지사가 정부에 해외입국자 중 자가격리 면제자 정보를 지방정부에 제공해달라고 건의했다.

김 지사는 2일 오후 국무총리 직무대행 주재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 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이같이 요청했다.

그는 "사천시의 경우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 해외입국자 중에 자가격리 면제자 2명으로부터 100명 가까운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다"며 "문제는 중앙부처에서 관리하는 해외입국자 중 자가격리 면제자의 정보가 지방정부에 전달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지방정부에서 우리 지역에 어떤 입국자가 들어와 있는지, 자가격리 면제를 받았더라도 최소한 2주간 전화 문진 등 능동감시라도 할 수 있는 관리체계가 될 수 있도록 신속하게 정보제공을 해 달라는 차원이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지난해 12월부터 중요사업상 목적으로 2주 이내 해외 출장은 신속 검사에서 음성이 나오면 2주 자가격리를 면제해주고 있다.

이와 함께 김 지사는 최근 부·울·경 지역에서 수도권 다음으로 많은 확진자가 발생하는 데 대해 우려를 표하고 "도 차원의 비상 대응체계를 가동해 역학조사, 현장 점검 등 조기에 감염을 차단할 수 있는 전방위 대책을 수립해 추진 중이다"고 밝혔다.

또 감염 확산 조기 차단을 위해 인접 시·도와 시·군 간 정보공유와 대책점검 등 공동대응 체계 정비, 마스크앱과 같은 백신 접종 관리시스템 마련 등도 요청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김 지사 건의에 대해 일부는 추진방안을 마련 중이고, 나머지 사항도 적극 반영하겠다고 답변했다.

김 지사는 중대본 회의에 이어 경남 재난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도와 18개 시·군의 비상대응체계를 점검했다.

경남에서는 지난달 25일부터 최근 1주일 사이 진주(96명), 사천(69명), 양산(51명), 김해(39명) 등 4개 시·군에서 전체 확진자(288명)의 88% 이상이 발생했다.

도는 4개 시·군의 감염 확산 차단에 주력하고 이동과 접촉이 많아질 수 있는 5월에 전체 시·군의 방역대응체계를 강화할 방침이다.

김경수 "변이바이러스 대응 해외입국 격리면제자 정보 제공해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