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전당대회는 초심을 되새기는 대회"
"오늘부터 국민의 손을 더 굳게 잡자"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임시전국대의원대회에서 영상으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임시전국대의원대회에서 영상으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문재인 대통령은 더불어민주당 새 지도부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에 영상축사를 보내 개혁정당, 민생중심 정당으로의 혁신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2일 영상축사에서 "대한민국은 위기에 강한 나라다. 민주당 역시 강하다"며 "억압을 이기고 민주주의와 인권을 지켜냈고, 특권과 반칙을 뚫고 공정경제로 나아갔으며, 집요한 색깔론을 견디면서 평화를 확산시켰다"고 했다.

그러나 문 대통령은 "지금 국민들은 우리 당이 시대의 변화나 국민의 눈높이에 맞춰 부단히 혁신해왔는지 묻고 있다. 새로운 대한민국 100년의 역사를 만들 능력있는 정당이 맞는지 확인하고 있다"며 "우리에게 내려진 참으로 무거운 질책이자 치열한 실천으로만 답할 수 있는 질문"이라고 혁신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역사의 수레바퀴는 앞에서 국민이 이끌고 뒤에서 정치와 경제가 힘껏 밀고 있다. 수레의 한쪽은 민생이고 다른 한쪽은 개혁"이라며 "우리 당은 어려움을 반드시 이겨낼 것이다. 숙제를 하나씩 풀어가면 국민들도 우리 당의 진정성을 받아주실 것이다. 이번 전당대회는 초심을 되새기는 대회"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기회를 위기로, 절망을 희망으로 만드는 힘도 국민에게 있다"며 "오늘부터 다시 시작해 국민의 손을 더 굳게 잡자. 우리 당이 존경스럽다"고 했다.

또 "단합해야 유능할 수 있고, 단합해야 개혁할 수 있다. 단합해야 국민들께 신뢰를 드리고 국민의 요구에 응답할 수 있다"며 "성숙해지고 서로를 존중해야 한다. 선의 위에서 소통이 이뤄져야 한다. 배제하고 상처 주는 토론이 아닌 포용하고 배려하는, 끝내 하나가 되는 토론을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새 지도부가 선출되면 우리는 다시 '원팀'이 돼 대한민국의 강한 회복과 도약을 위해 앞서갈 것"이라며 "민주당은 더욱더 튼튼한 뿌리를 가진 아름드리나무로 자랄 것"이라고 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