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영남주자들 불리" 관측…'충청' 윤석열 변수도 무시못해
野 '영남 원내대표' 선출…당권레이스 유불리 관심

영남 출신을 선택한 국민의힘 원내대표 경선 결과가 차기 당권에 미칠 영향에 관심이 쏠린다.

울산 출신인 김 원내대표가 원내 사령탑에 오르면서 지역 기반을 기준으로 당권 주자들의 희비가 엇갈릴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이는 원내대표 경선 기간 내내 화두가 된 '영남당' 논란과도 맥이 닿아 있다.

김 원내대표에 맞서 경선에 나선 권성동(강원 강릉)·김태흠(충남 보령·서천)·유의동(경기 평택) 의원은 영남당 이미지를 벗고 전국 정당의 길로 나아가야 정권교체가 가능하다는 점을 내세웠다.

지도부에 지역 쏠림 현상을 막아야 한다는 이러한 전략적 선택론이 차기 당 대표 선출 과정에서 작동할 경우 영남 출신 주자들이 불이익을 받을 수 있다는 관측이 벌써부터 고개를 들고 있다.

영남 출신 당대표 후보군으로는 대구의 주호영 전 원내대표를 비롯해 5선인 부산의 조경태, 3선인 경남의 윤영석 조해진 의원이 있다.

동시에 서울 등 비영남 출신들에겐 유리한 조건이 조성될 것이라는 분석이 제기된다.

이들이 당권을 잡을 경우 지도부는 지역 균형을 표방하면서 이를 대선국면에 활용할 수 있다.

출마를 선언하거나 도전이 유력한 비영남 주자로는 서울의 나경원 전 원내대표와 권영세, 김웅 의원, 충남의 홍문표 의원이 있다.

국민의힘이 러브콜을 보내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부친의 고향인 충청 인사로 분류된다는 점도 변수가 될 수 있다.

비영남 주자들은 당대표 경선 슬로건으로 영남과 충청을 아우르는 지역 대통합을 내세울 가능성이 농후해 보인다.

이에 맞서 영남 주자들은 '대선후보가 비영남이면 당대표는 지역 기반인 영남이 돼야 한다'는 논리를 꺼내들 것으로 예상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