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은아 "3대 존엄', 전 정권 최대 수혜자들 아닌가"
신동근 "국민의힘서 색깔론 명맥 이을 기린아"
허은아 재차 "할 말이 색깔론뿐인가…좀스럽다"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 /사진=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 /사진=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사진)이 문재인 대통령 비판 전단을 뿌린 30대가 검찰에 송치된 것을 두고 비판을 쏟아낸 가운데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색깔론 기린아"라고 응수했다. 이에 허 의원은 재차 "좀스럽고 민망하다"며 맞받아쳤다.

허 의원은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북한에 '최고존엄' 김정은이 있다면 대한민국에는 '3대 존엄'이 있다"며 "바로 문재인 대통령,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방송인 김어준씨가 대한민국 '3대 존엄'"이라고 적었다.

이어 "문 대통령을 비난한 청년은 대통령으로부터 '고소장'을 받고, 조 전 장관 딸의 의사 자격 문제를 지적한 우리당 김재섭 비상대책위원은 경찰의 '조사장'을 받았다"고 지적했다며 "그리고 교통방송(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진행자 김씨의 편파성을 지적하는 정치인들은 극성 지지자들에게 댓글과 문자로 '엄포장'을 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대한민국 '3대 존엄'의 특징은, 전 정권의 최대 수혜자들이라는 점"이라며 "한 명은 대통령이 되고, 한 명은 법무부 장관이 되고, 또 한 명은 시급 100만원의 방송 진행자가 된 이 맛이 바로 '위선의 맛'인가"라고 비판했다.

그는 또 "북한의 최고존엄 모독자에게는 '고사포'가 날라 오는데, 대한민국 '3대 존엄' 모독자들에게는 '고'소장, 조'사'장, 엄'포'장이라는 또 다른 '고사포'가 난사되고 있다"며 "참 무서운 정권"이라고 했다.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스1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스1

이 같은 허 의원 발언이 나오자 신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허 의원, 앞으로 기대하겠다"며 "국민의힘 안에서 색깔론의 명맥을 이을 기린아가 될 자격이 충분해 보인다"고 비꼬았다

허 의원은 신 의원의 지적이 나오자 재차 같은 날 페이스북을 통해 "색깔론이라니 그렇게 펼칠 프레임이 없으신가. 정말 좀스럽고 민망하다"며 "자유민주주의 국가 대한민국의 청년이 대통령을 비난했다고 대통령에게 직접 고소당한 사건"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것은 '색깔론'이 아니고, '자유론'과 '정의론'의 문제이며 '국가론'의 문제인 것"이라며 "오늘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이 역대 최저치인 29%를 기록했다고 한다. 이 모든 것이 '색깔론', '전 정권 탓' 아니면 할 말 없는 민주당 덕분"이라고 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