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의회, 지방의원 부동산 거래 신고제 등 40여 개 안건 처리

논란이 일고 있는 국가위성통합운영센터 건립이 탄력을 받게 됐다.

국가위성센터 제주 설립 탄력…도유지 매각안 통과

제주도의회는 30일 제394회 임시회 제6차 본회의를 열어 제주도가 제출한 국가위성통합운영센터 설립 예정지 내 도유지 매각 방안을 담은 2021년도 공유재산관리계획안을 의결했다.

도의회는 앞서 행정자치위원회가 환경자원 훼손 최소화, 지역 인재 양성 추진 등 부대의견을 달아 상정한 계획안을 재석의원 41명 중 찬성 38명, 반대 3명으로 통과시켰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위성정보활용촉진위원회 등은 늘어나는 국가 위성을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제주에 국가위성통합운영센터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과기부 등은 2022년까지 제주시 구좌읍 일대 88만여㎡(국유지 46만여㎡, 도유지 42만여㎡)에 센터 건물과 위성 안테나 3기를 설치할 계획이다.

센터 운영은 국가 항공우주 전문연구기관인 한국항공우주연구원(KARI)이 맡는다.

하지만 이날 센터 설립을 반대하는 시민단체와 지역주민이 도의회 앞에서 곶자왈 파괴, 전자파 발생, 군사위성 사용 의혹 등 여러 가지 문제를 제기하며 논란이 이어졌다.

한편, 도의회는 이날 지방의원의 직무 연관 부동산 거래를 의무적으로 신고하도록 하는 내용을 담은 '제주도의회 의원 윤리강령 및 윤리실천규범 조례 일부 개정안'과 웰니스 관광에 대한 법적 지원 근거를 담은 '제주특별자치도 웰니스 관광 육성 및 지원 조례안', 감사위원장 예정자 임명동의안을 가결하는 등 40여 개 안건 처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