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긴장 끈 놓을 수 없어"…특별방역주간도 1주일 더 연장
경북 '5인모임 금지' 해제 시범적용에 "성공적…3주 연장"
정부, 현 방역단계 및 5인모임 금지 3주 연장(종합)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해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및 5인 이상 모임금지 조치를 3주간 더 연장하기로 했다.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은 3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전날 기준 확진자가 661명이 나오는 등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홍 총리대행은 아울러 "5월에는 어린이날과 어버이날, 부처님오신날 등이 있어 만남과 이동이 더 늘고 그만큼 감염 확산 위험 높아질 수 있다"며 "지난 1주일 동안 시행했던 특별방역주간을 한 주 더 연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또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적극적인 선제 검사, 주요 사업장에 대한 방역조치 중점 관리·감독, 일상생활에서의 접촉 축소 등 3가지 방역 활동에 중점을 두기로 했다.

동시에 지역별 상황을 고려해 지자체별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탄력적으로 적용하기로 했다.

홍 총리대행은 경북 12개군의 '5인 이상 모임 금지' 해제 시범적용을 거론, "1주일간 인구 40만명 중 확진자가 1명 발생해 비교적 성공적이었다고 평가된다"며 "시범적용 기간을 3주간 연장하고, 다른 지자체에서 유사 요청이 있을 경우 엄중히 평가해 요건에 해당되면 시범적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앞으로 지자체의 자율과 책임 기반의 방역을 바탕으로 방역의 효과성 제고 방안을 지속적으로 강구하겠다"고 덧붙였다.

홍 총리대행은 "다음 3주간 반드시 코로나19 확산세를 꺾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