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녕군 6.86% 최고, 창원시 0.38% 최저 기록
경남 올해 개별주택가격 1.72% 상승…충남 제외 전국 최저

경남지역 개별주택가격이 지난해보다 평균 1.72%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남도는 올해 1월 1일 기준으로 도내 18개 전 시·군 개별주택 40만3천207채(단독 30만7천661채, 다가구 3만5천195채, 주상용 등 6만351채)에 대한 공시가격을 29일 결정·고시했다.

올해 도내 개별주택가격은 충남(1.61%)을 제외한 전국 최저 상승률이다.

전국 평균 상승률은 6.10%다.

개별주택가격 현실화율이 55.0%로 전년 대비 1.4%P 오른 상황임을 고려하면 도내 개별주택 공시가격은 크게 상승한 것은 아닌 것으로 나타났다.

시·군 중에서는 창녕군이 6.86%로 가장 높았고 남해군 6.58%, 의령군 3.93% 순이었다.

상승률이 낮은 지역은 창원시 0.38%, 통영시 0.45%, 김해시 1.11% 순이다.

공시주택 중 최고가 주택은 창원시 성산구 대방동 소재 283㎡ 규모 주택으로 지난해보다 3천만원 내린 22억6천900만원을 기록했다.

개별주택가격 열람은 해당 시·군 누리집과 부동산공시가격알리미(www.realtyprice.kr)에서 할 수 있다.

이의가 있는 주택 소유자나 법률상 이해관계인은 5월 28일까지 주택 소재지 시·군(읍·면·동)에 이의신청서를 제출할 수 있다.

이의신청 대상 주택에 대해서는 재조사와 부동산가격공시위원회 심의를 거쳐 6월 25일 최종 조정·공시하게 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