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검팀, 이르면 내달 중순 본격 수사 착수
문재인 대통령이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특별검사보에 서중희·주진철 변호사를 임명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특별검사보에 서중희·주진철 변호사를 임명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사진)이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특별검사보에 서중희·주진철 변호사를 임명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29일 오후 출입기자단에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박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은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특별검사보로 서중희 변호사, 주진철 변호사를 임명하기로 하고, 오늘 17시40분경 임명안을 재가했다"고 말했다.

세월호 특검은 세월호참사 증거자료의 조작·편집 의혹 사건에 대한 진상규명 업무를 맡는다. 특검팀은 이르면 내달 중순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할 전망이다.

한편,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23일 세월호 특별검사로 이현주 변호사를 임명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