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년보다 8.3% 증가…총구매액 1.2%로 법정목표 달성
공공기관, 지난해 중증장애인생산품 7천억원어치 우선구매

보건복지부는 지난해 국내 공공기관의 중증장애인생산품 우선구매액이 7천24억원으로 집계됐다고 29일 밝혔다.

이는 2019년보다 536억원(8.3%) 증가한 것으로, 총 구매액(62조8356억원)의 1.2%를 차지해 법정 목표인 1%를 약간 넘겼다.

현행 중증장애인생산품우선구매특별법 시행령은 각 공공기관에 대해 공사를 제외한 총 구매액 100분의 1 이상을 중증장애인이 만든 상품으로 우선 구매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 규정을 따라야 하는 공공기관은 지난해 기준 1천22개로 이 가운데 중증장애인생산품을 1% 이상 구매한 기관이 562개(55.0%), 1% 미만인 기관이 460개(전체의 45.0%)다.

복지부는 1%에 못 미치는 공공기관이 여전히 많은 상황이나 법정 목표에 도달한 기관의 숫자와 비율은 증가세라면서 공공기관 절반 이상은 2년 연속 법정 구매율을 넘겼다고도 설명했다.

지난해 우선구매 비율이 가장 높은 공공기관은 천안시시설관리공단으로 총 구매액(73억원)의 18.64%(14억원)를 중증장애인생산품으로 구매했다.

금액 기준으로는 한국토지주택공사가 약 398억원(1.48%)어치를 구매해 가장 많았다.

중앙행정기관만 살펴보면 구매율은 법제처(2.84%)가 가장 높았고, 구매액은 방위사업청(223억원)이 가장 컸다.

광역단체의 경우 구매 비율은 제주(1.17%), 서울(1.10%) 순으로 높았고 금액 기준으로는 서울(108억원), 제주(19억 원) 등의 순이었다.

기초단체에서는 경기도 수원시가 구매율(7.49%)과 금액(78억원) 모두 가장 높았다.

복지부는 올해 공공기관 중증장애인생산품 우선구매 계획을 6천810억원(구매율 1.09%)으로 설정하고, '중증장애인생산품 우선구매 촉진위원회' 심의를 거쳐 확정했다.

이 계획은 구매 의무가 있는 1천33개 공공기관이 제출한 계획을 토대로 마련한 것이다.

정충현 복지부 장애인정책국장은 "공공기관의 중증장애인생산품 구매 증가가 중증장애인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처우 개선으로 이어지는 만큼 각 공공기관이 보다 적극적으로 중증장애인생산품을 구매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