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혜영 의원, 비서 양성반응에 코로나 검사
코로나 여파에 법사위 지연…본회의까지 순연 가능성

공직자 이해충돌방지법 등을 심사하는 국회 상임위 일정이 코로나19 여파로 지연되고 있다.

법제사법위는 이날 오전 전체회의를 개최할 예정이었으나 더불어민주당 최혜영 의원의 비서가 코로나19 검사에 양성 반응을 보임에 따라 회의를 미뤘다.

최 의원은 법사위 소속이 아니지만, 전날 천대엽 대법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여러 법사위원들과 동석했다.

법사위는 이날 늦은 오후께 나올 것으로 보이는 최 의원의 코로나19 검사 결과를 확인한 뒤 개의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법사위가 순연되면 이날 오후로 예정됐던 국회 본회의도 미뤄진다.

이 경우 박광온 신임 법사위원장 선출 안건도 연기된다.

국회 관계자는 "현재 최 의원의 밀접접촉 여부를 확인하며 역학조사를 하고 있다"며 "법사위와 본회의 모두 순연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